Here Once Again
2008/07/25 – 2008/08/23

예술과 영화가 소통하는 접점

참여 작가: 아르테미오, 엘리사벳 베나시, 보니 캠플린, 라 디 마르티노, 빅토리아 푸, 메튜 노엘 토드, 줄리 오서, 유비호+프로젝트 수작, 재키 림 살롬, 서현석, 에드 영
주관: 대안공간 루프, 서울대학교 미술관
후원: 서울문화 재단

Here Once Again

Artists: Artemio, Elisabetta Benassi, Bonnie Camplin, Rä di Martino, Victoria Fu, Matthew NoelTod, Julie Orser, Bi Ho Ryu+Project soojak, Jackie Reem Salloum, Hyun Suk Seo, Ed Young
Organized by: Alternative Space LOOP, Museum of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
Sponsored by: Seoul Foundation for Arts & Culture

Here Once Again

Here Once Again is a group show that focuses its attention on how artists of the last generation have been influenced by film history and how they have elaborated and interpreted images, figures, themes and films that have assumed an importance in visual culture. The show reflects and interprets how film history and cinematic media have provided – and continue to provide a rich reservoir of visual material for artists to isolate, rethink, and place in new critical contexts.

In Here Once Again, the idea of appropriation and re-enactment will be analysed through the underlying critical processes employed by the participating artists, whilst using images, clichés, icons, characters and myths coming from cinematic imagery, they question and re-insert them through innovative approaches, within their practices, charging them with new political and conceptual attributes, and consequently subverting the basis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Here Once Again is interested in analysing and exposing the process of interpretation of film employed by the artists, and in underlining the shift that occurs between the original version and the interpretation embedded in the artists’ works, as well as reflecting upon the activation of an involuntary memory in the audience.

The exhibition will show works that critically re-enact films taken from film’s history questioning issues such as time, space, context, the idea of spectacle and the visual – and works that take an icon of film history as the main issue to critically relate with and rethink, ascribing to it different active political and social roles.

Artemio, Rä di Martino and Ed Young critically appropriate and subvert the role of film icons of blockbuster films. Bonnie Camplin, Elisabetta Benassi and Victoria Fu portray important characters of film history through a temporal and interpretational shift. Jackie Reem Salloum, Matthew NoelTod and Hyun-Suk Seo extract parts from various movies, reflecting upon the idea of constructing a new narrative.

Julie Orser and Biho Ryu + Project soojak investigate cinematic codes and imagery
through the use of specific filmic references.
A catalogue containing essays by Chung Sung-Ill, Maria Rosa Sossai, Maxa Zoller and texts by Louisa Adam, Haizea Barcenilla Garcia, Rahila Haque, Susan Gladwin, Isobel Harbison, Hanh Ho, Christine Kunze Takengny, Caterina Riva, Gaia Tedone, the Loop Media Center as well as by the curators will be published.

예술과 영화가 소통하는 접점

그룹 전 ‘Here Once Again – 예술과 영화가 소통하는 접점’은 현現세대 아티스트가 영화사史로부터 받은 영향을 조명하고, 이들이 시각 문화에 있어 중요하게 여겨지는 영화, 이미지, 표상, 테마 등을 작품에 어떻게 적용하고 해석하는 지를 탐구하고자 한다. 본 전시는 영화사와 영화적 매체가 아티스트에게 해체와 재해석, 그리고 새로운 비판적 콘텍스트를 창출할 수 있는 풍부한 시각적 자료를 제공해왔음을 반영하며 해석한다.

‘Here Once Again’에서 적용과 재정의의 개념은 이미지, 클리쉐, 아이콘, 캐릭터, 영화적 이미지에서 비롯된 신화 등을 작품 소재로 사용하는 참여 작가에 의해 채택된 비판적 방법론을 기초로 하여 분석되며, 이에 덧붙여 새로운 정치적, 개념적 속성을 부여한다. 결과적으로 이는 엔터테인먼트 산업 기반에 대한 전복을 시도할 것이다. 또한 본 전시는 아티스트에 의해 적용된 영화의 해석 과정을 분석하며 드러내고, 원작과 아티스트의 작품 속 재해석 사이에서 발생하는 변화에 초점을 맞추며, 관객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것이다.

‘Here Once Again’에서 전시되는 작품들은 시간, 공간, 콘텍스트, 스펙타클, 시각성 등과 같은 이슈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영화사에서 채택한 영화를 비판적으로 재해석하는 동시에, 아티스트의 서로 다른 정치적, 사회적 역할을 반영하며 영화사의 아이콘을 비판적으로 연계시키며 재고再考한다.

아르테미오, 래 디 마티노, 에드 영은 블록버스터 영화의 전형적 아이콘을 비판적으로 적용하고
해체한다. 보니 캠플린, 엘리자베타 베나씨, 빅토리아 푸는 영화사의 중요한 캐릭터를 일시적이고 해석적인 변화를 통해 그려낸다. 재키 림 살룸, 매튜 노엘 토드, 서현석은 새로운 내러티브를
구성하기 위해 다양한 영화로부터 요소들을 발췌한다. 줄리 오서와 유비호+프로젝트 수작은 특정 영화를 인용하여 영화적 코드와 이미지를 분석한다.

이외에도 본 전시는 정성일, 마리아 로사 소싸이, 막사 졸러의 글과 루이사 아담, 아이지아 바르세닐라 가르시아, 라힐라 하쿠, 수산 글래드윈, 이자벨 하비슨, 한 호, 크리스티네 쿤체 타케니,
카트리나 리바, 가이아 테도네의 작품 리뷰 및 루프 미디어 센터와 큐레이터들의 글을 담으며, 전시의 또 하나의 장場으로서 역할하는 카탈로그를 출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