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ma Station 2.0
2008/12/04 – 2008/12/23

드라마 스테이션

오프닝: 2008년 12월 4일 오후6시
작가: 권혜원, 김태은, 서현석, 유진희, 차혜림
장소: 대안공간 루프
기획: 유비호
큐레이팅: 성용희
프로듀싱: 김민규
코디네이팅: 마솔
후원: 대안공간루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Project-A

Drama Station 2.0

Opening: Dec 4th 6:00pm, 2008
Venue: Alternative Space LOOP
Curated by: Bi Ho Ryu
Curating: Yong Hui Sung
Producing: Min Kyu Kim
Coordinating:Ma Sol
Supported by: Alternative Space LOOP, Art Council Korea, Project-A

Drama station 2.0 : Pleasure of Drama

1. A Confession Not So Special
Today would not be a world where ‘pure art’ and the ‘mass media’ are strictly differentiated. And it seems appropriate to reveal beforehand that I am not antipathic towards the intrusion or the dismantling of the territory between the two areas. In fact I am one of those who enjoy watching dramas very much. Meanwhile, I am also a curator who engages in the area of art (But the word ‘meanwhile’ does not mean any contradiction in linking the context). Maybe because of this, the proposal of a ‘drama broadcasting studio’ exhibition by RYU Biho, a coordinator who wanted to interpret a television genre ‘drama’ and its characteristics as a genre in time based art’s point of view, especially in video art’s point of view, and point out their intersections, felt even sweet for me.

2. Pleasure of Drama
Drama provides various benefits. This exhibition, called ‘drama station’ would also be one of those many benefits.
Among the many television programs that could be watched during my childhood, dramas provided anticipation and flutter probably because they were in the form of a series. After each episode ended, the next one was anticipated, and because of the dramatic unraveling of the everyday life stories, I was able to project my own moments of life easily into the drama and be totally captured by it. Wouldn’t this be the most basic pleasure of drama? Even though many of the dramas are commonplace, they still induce great interest. Despite them having obvious storylines, utterly impossible gadgets being introduced, and there not being much difference from one drama to the next, we worshiped the drama contents and the television as the totem of the parlor.

This joy of watching the drama points out that because dramas are based on excessively commonplace and conventional, and at the same time stimulant story lines, they are likely to reproduce either prejudiced ideologies or distorted realities. Because these prejudiced ideologies shown in the mass media, for the people or by the people, are vividly embedded in the dramas, the benefit of dramas that provide the pleasure of watching, all of a sudden change into the key reference for the communication theory and culture research. Along with this, after the globalization, the import and export of dramas as the various exchange processes of mass media is used as the subject of culture research.

Until recently the drama maintained the dichotomic discrepancy as the subject that provides pleasure and also being the subject of criticism. However, there is another usefulness that covers this discrepancy. This is the attitude of the viewers towards the ideologies that the cultural product has. Now, even though the ideologies that the cultural products have are prejudiced, the viewers began to have a kind of a fetishistic view, fully enjoying them. Here, the drama is the bridge linked to a new form of art. Hence today’s people know that the conventionality in mass media’s products is not merely a subject of criticism and that it can be enjoyed and give influence to other areas.

3. Enjoying Drama
Examining drama in such new dimensions is the purpose of this exhibition. The artistic interpretation of drama, not only the negative position that art had on the mass media, is made by the participating artist.
The first beginning is by finding out the conventionality, the power of allowing unspecified individuals to easily understand and absorb, of the drama. Being conventional is, in terms of the dictionary, lacking artistic features, complying to the superficial and worldly tastes of the mass.
Even though it wasn’t this negative, the artists still thought of how to add artistic features to the drama, by criticizing and changing it. Art had started the process of changing something that is excessively commonplace that even indicating is awkward.
Secondly it expanded into the production, distribution and consumption of drama.
First to mention is that dramas were in the form of being transmitted into fixed television sets. They were undergoing an impossible task of being able to suit everyone’s tastes.

In contrast, art is only shown in one particular space, and is not exposed to mass media. Therefore the exposure route is ‘single channel’. This corresponds with the terminology used in video art, ‘single channel video art’.
Art can be seen as narrowcasting, the opposite of broadcasting. Narrowcasting is egoistic. It does not care about the masses; it only heads towards itself (that is, art). However this exhibition takes on the feature of ‘broadcasting’, as interpreted from the title of the exhibition. Will this attempt to expand the channels of circulation and production lead to the change and penetration of aspects, art and drama? Or, can art take on the form of a product of commerce, in this capitalistic society? This exhibition will attempt to answer these questions by broadcasting various channels and using such means as DMB.
Another factor is that nowadays, mobility has been added to the concept of television. Now we cannot define the television set as only something that sits in our living room. The influx of various personal media also diversifies the reception media of dramas. What influence does the advent of mobile reception media such as DMB and web-based broadcasting service have on the established drama form and content? And will the artistic view lead this new alteration?

4. Drama as a new media
The interesting aspect of drama does not end at here. Drama actually stands on an ontologically complex foundation. It is like a play because it is based on actors; it is like a movie since it is recorded by a camera and then projected. Furthermore it is like a radio, because it is broadcasted and received on the other end. Considering these features in the view of art, particularly media art, these features can be thoroughly understood as the act of remediation, one of the most significant characteristics in new media.

The pieces of art in this exhibition are also in the process of remediation. The artists do not simply portray the contents of a drama on their works. More wisely, they manage to portray the genre features, the internal format, and the production, circulation, and consumption of a drama as well as meta-drama, all in one piece. Then they attempt to creatively mediate all of this into an artistic format and shape.
Artist 권혜원 tries to capture the conventional moment in a drama, when one meets or doesn’t meet someone they should have met but cannot meet, by pure coincidence. The movements and overlaps of people shown visually are in a sense metaphorical, as well as excessively metonymic.

Artist 차혜림 translates the lines of the drama ‘Love and Ambition’ written by the dramatist 김수현, and then uses foreign actors (actually just foreigners, not actors) to reshoot the drama; therefore the work produces the ambiguity of a drama. A plain foreigner speaking the lines does not simply emphasize the alienation effect (that is, the alienation from conventional culture). On the other hand, it disrupts the slight interval between emotion and language, and between language and a different language. These works directly show the gaps between cultures, indwelling in the cultural mobility since globalization.

Artist 유진희’s works show the conventional structure of drama, and then change it into different forms. The contents of a drama are directly transformed into lyrics, and become a newly written song. Common drama sticks to the line but art severely goes over this line. Art fills up the gaps left in dramas for the audience to guess completely with language, and so varies the certain pleasure given to the audience into another emotion.
Artist 서현석 shifts our eye view out from the drama stage and up to the place of contemplation. The audience is given a new position where they can creatively construct their own narrative, as the drama producer or dramatist. Additionally the works metaphorically show the current state of the consumption of mobile television. They indicate the current situation where a larger drama set is needed because the broadcasting format is now HD, but at the same time the drama is received by a smaller mobile screen.

Finally artist 김태은 features a whole new space that deviates from the dichotomy of imaginary drama space and the real world. The works show the process of a normal space gradually becoming a drama set by the means of film shooting and human power. This space then becomes the space between reality and imagination.
As shown by the works of these artists, pure art and popular culture are seemingly close. They are not separate, but they coexist in each other. Therefore, it is highly recognized that the breakaway and combination of genres are important features of the current post-modern society.

SUNG, Yonghee, a curator of Alternative Space LOOP

드라마 방송국 2.0: 드라마의 즐거움

1. 별것도 아닌 고백

현재는 ‘순수예술’과 ‘대중문화’가 엄격하게 구분된 세상은 아닐 것이다. 그리고 나는 이 사이의 영역의 침범이나 해체에 반감을 거의 가지고 있지 않는 사람이라는 것을 미리 밝히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사실 나는 드라마를 매우 즐겨 보는 사람 중 하나이다. 그리고 동시에 (물론 이 ‘동시에’라는 단어가 문맥의 연결에 모순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큐레이터로 예술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이기도 하다. 그래서였는지 ‘드라마’라는 텔레비전 장르와 그 장르적 특성을 시간예술(time based art), 특히 비디오 아트의 관점에서 새롭게 해석해 보고 의미의 교차 지점을 지적해 보자는 유비호(RYU, Biho) 기획자의 ‘드라마 방송국’ 전시 제안은 달콤하기까지도 했다.

2. 드라마의 즐거움

드라마’는 다양한 효용을 제공하고 있다. ‘드라마 방송국 (drama station)’이란 이번 전시 역시 여러 효용 중 하나의 결과물일 것이다.

어려서 텔레비전을 통해 볼 수 있었던 프로그램 중 드라마는 연속극의 형태를 띠고 있어서였는지 기다림을 강제한 설렘을 제공했었다. 매번 한 편이 끝날 때면 다음 편을 기다리게 했었고 일상적 상황을 매우 극적으로 풀어갔기 때문에 내 삶을 순간들을 그곳에 쉽게 투영하면서 빠져들곤 했었다. 이 점이 가장 원초적인 드라마의 즐거움이 아닐까? 물론 대부분의 드라마들은 진부함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흥미를 유발하곤 한다. 뻔한 스토리와 말도 안된 장치들이 남발했고 이 드라마와 저 드라마가 별반 차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응접실의 토템으로 텔레비전과 그 드라마 컨텐츠를 숭배했다.

이 시청의 즐거움은 드라마가 지나치게 진부하고 상투적이며 동시에 자극적인 스토리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편향된 이데올로기나 현실 세상에 대한 왜곡된 재현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을 생산해 낸다. 매스미디어에서 보여지는 이 대중을 위한 혹은 대중에 의한 편향된 이데올로기가 여실히 드라마에 담겨 있기 때문에 어느덧 시청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드라마는 커뮤니케이션 이론, 문화 연구의 핵심적 준거자료(reference)로 그 효용이 변화된다. 이와 더불어 전지구화 이후 대중문화의 다양한 교차 과정으로 드라마의 수출입은 중요한 문화 연구의 대상으로 이용되고 있다.

최근까지도 드라마는 재미를 주는 주체이자 비판의 대상이라는 이분법적인 모순관계를 유지했었다. 하지만 또 다른 유용성은 이 모순관계를 포괄하면서 등장한다. 이는 바로 문화적 생산물이 가지는 이데올로기에 대한 관람객의 태도에서 비롯한다. 이제는 이 문화적 생산물이 가지는 이데올로기가 비록 편향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이를 충분히 즐기는 일종의 물신주의적 입장을 가지게 되었다. 여기서 바로 대중적 쾌락이 극에 이른 드라마라는 장르가 또 다른 형태인 예술로 연결되는 다리이다. 즉 현재의 사람들은 대중문화적 생산물이 품고 있는 핵인 ‘통속성’이라는 것이 다분히 혹은 단순히 비판의 대상만은 아니며 충분히 향유될 수도 있고 또한 다른 영역에 영향을 주고 타 영역에서 차용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3. 드라마를 향락하다

이와 같은 새로운 차원으로 드라마를 바라보는 것이 이 전시의 태도이다. 예술이 가졌던 대중 문화에 대한 비판적 입장만이 아닌 드라마에 대한 예술적 해석이 참여 작가에 의해 이루어진다.
그 첫 번째 시작은 바로 불특정다수가 쉽게 이해하고 몰입할 수 있게 만드는 그 힘으로서 드라마의 통속성을 찾아 보는 것이었다. 사실 사전적의미로 통속적이라는 것은 대중이 세속적이고 천박한 취향에 붙좇아 고상한 예술성이 부족한 것을 뜻한다. 물론 이렇게 부정적인 관점은 아니었지만, 이와 같은 드라마 통속성을 어떻게 규정짓고 작품 내에서 예시하고 정박하고 비판하면서도 이를 변형하고 다른 무엇을 첨가하면서 예술성을 부여 넣을 수 있을까를 작가들은 고민하였다. 지나치게 진부하여 오히려 지시하기 조차 민망한 것들을 예술이 마치 다시 뒤집어 놓는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두 번째는 드라마의 생산, 유통 그리고 소비 등의 구조로 확장되었다.

먼저 언급할 것은 드라마는 주로 고정되어 있었던 텔레비전 수상기에 방송되는 형태를 띠고 있었다는 점이다. 불특정 다수의 입맛에 다 맞을 수 있는 불가능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에 비해서 예술은 특정 장소에서만 보여지고 매스 미디어에 의해 유통되지 않기 때문에 그 유통 채널이 매우 폐쇄적(single channel)이다. 이는 비디오 아트에서 이야기하는 싱글 채널 비디오 single channel video art 와 영문 단어로 일치한다.
예술은 다분히 방송의 방식의 반대편인 협송(narrowcasting)의 개념으로 볼 수 있다. 협송은 이기적이다. 대중을 생각하지 않고 자기 자신(예술)만을 향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 전시는 전시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방송’의 형태를 시도해 볼 것이다. 이런 유통과 생산 채널의 폭을 넓히는 시도는 과연 예술과 드라마 간의 상호 영역 변화와 침투를 유발시킬 것인가? 혹은 자본주의 사회에, 상품이 아닌 것과 상품인 것이 같은 방식으로 유통될 수 있을까? 이 전시는 이를 다양한 방송의 채널을 찾아 상영하고 DMB 등을 활용하면서 이를 실험해볼 것이다.

또 하나는 최근 텔레비전의 개념이 운동성(mobility)를 가지게 된다는 점이다. 이제는 텔레비전을 오직 가정에 놓여있는 그것으로만 정의하긴 힘들어졌다. 다양한 개인 미디어의 제공은 드라마의 수신 매체 역시 다채롭게 만든다. DMB나 웹 기반 방식 등과 같이 이동성이 보장된 시청은 기존의 드라마의 형식과 내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그리고 드라마를 바라보는 예술의 눈은 이 변화를 지시할 수 있을까?

4. 뉴미디어로서 드라마

사실 드라마가 제공하는 흥미로움은 여기뿐으로 그치지 않는다. 드라마는 존재론적으로 복잡한 기반을 지니고 있다. 마치 무대와 사건 그리고 연기하는 사람을 기반으로 하기엔 연극적이며, 더불어 특정 카메라에 의해 촬영되고 다시금 영사된다는 점에서 영화적이다. 그리고 전파에 의해 한곳에서 송출되어 수신기로 도달하는 점에선 라디오적이기도 하다. 예술 특히나 미디어 아트의 입장에서 본다면 이와 같은 특징을 뉴미디어의 가장 중요한 특징 중 하나인 ‘재매개 (remediation)’의 태도라고 충분히 적용시켜 말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전시의 예술 작품들 역시 같은 맥락으로 재매개의 과정 속에 있다. 전시 작가들은 단순히 드라마의 내용만을 작품 안에 직접적으로 투영하지 않는다. 좀 더 영리하게 드라마의 장르적 특성과 내적 형식 그리고 드라마를 둘러싼 생산, 유통, 소비 더불어 메타-드라마까지 포괄적으로 다루면서도 이를 예술적 논리 구조와 형태로 변화시키는 창조적 매개를 시도한다.

권혜원 작가는 드라마의 상투적 순간 즉 만나야 할 것 같지만 만나지 못하는 혹은 만나지 않을 사람을 ‘우연히’ 만나게 하거나 못 만나게 하는 그 순간을 정박하려고 한다. 시각적인 효과로 사람들의 움직임과 겹쳐짐은 은유적이면서 동시에 과잉으로 환유적이다.

차혜림 작가는 김수현 극작가의 사랑과 야망이란 드라마의 대사를 영어로 번역 하고 더 나아가 외국 배우(사실 전문 배우도 아닌 그저 외국인일 뿐이다)를 연기시켜 다시 재촬영 함으로서 드라마의 애매한 뉘앙스를 제공한다. 일반 외국인이 읊는 그 대사는 단순한 통속성에 대한 소격효과(alienation effect)만이 강조되지 않는다. 오히려 감정과 언어 사이, 언어와 다른 언어 사이 등의 미묘한 간격을 파열 시킨다. 전지구화 이후 문화의 이동성이 내재했던 이 간극들은 여실히 드러난다.
유진희 작가의 작업은 드라마의 통속적 구조를 드러내고 다른 형태로 변형한다. 드라마의 내용은 너무나도 직접적으로 노래가사로 바꾸고 새롭게 작곡되어 하나의 노래가 된다. 통속 드라마는 다분히 선을 지키지만 예술은 이 선을 심각하게 넘어버린다. 드라마가 보여주지 못하고 관객의 상상에 맡기는 그 빈틈을 완전히 언어로 다 채워버리면서 관객에게 제공되는 ‘쾌’를 다른 감정으로 변화시킨다.
서현석 작가는 드라마 무대 구성의 외부로 빠져 나가 이를 관조하는 신의 위치로 우리를 이동시킨다. 관객은 드라마의 PD나 작가의 위치에서 무대 안의 내러티브를 상상적으로 구성할 수 있는 새로운 위치를 부여 받게 된다. 더불어 작은 화면이라는 이동(mobile) 텔레비전의 소비 상황을 은유 하면서, HD 방송 형태로 변화하여 더 넓은 세트 장이 필요한 상황과 동시에 이동을 위한 적은 화면 크기로 송출되는 흥미로운 상황에 대해 지시한다.

마지막으로 김태은 작가는 드라마 내적 가상 공간과 현실 세계라는 일반적인 이분법을 벗어난 공간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촬영이란 자본과 인력 집합적 행위를 통해 일상적 공간이 드라마 세트장이라는 현실과 비현실의 미묘한 공간으로 바뀌어 가는 과정을 드러낸다.
이와 같은 작가들의 작업 방식에서 볼 수 있듯이 순수예술과 대중문화의 거리는 밀접하게 가까웠다. 아니 서로 분리되어 있다기 보다는 서로 안에 서로를 품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와 같이 장르간의 탈화나 혼성화는 포스트모던 사회의 중요한 특징이라는 것 굳이 더 강조할 필요가 없는 사실일 것이다.

성용희, 대안공간 루프 큐레이터

  • Drama Station 2.0
    권혜원, Passing-Drama-Ⅰ, Video-22˝-LCD-screen-wooden-plinth, 606mm×354mm×1600mm, 2008
  • Drama Station 2.0
    김태은, Permittion, 단채널영상, 20-min, 2008
  • Drama Station 2.0
    유진희, 딴여자 내-웃음은-파는-거에요, 단채널영상, 9분, 2008
  • Drama Station 2.0
    차혜림, interpathyLove-and-Ambition, 단채널영상, 8분,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