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fer Korea-NRW, Combination
2013/12/13 – 2014/01/24

트랜스페어 한국-NRW, 합체

참여작가: 에리카 혹, 마누엘 그라프, 정연두, 루카 핀아이젠, 이수경, 함경아, 김기라
주최/주관: 대안공간 루프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Transfer Korea-NRW, Combination

Artists: Erika Hock, Manuel Graf, Yen Doo Jung, Luka Fineisen, Yee Soo Kyung, Kyung Ah Ham, Ki Ra Kim
Organized by: Alternative Space LOOP
Sponsored by: Arts Council Korea

Reinforced Sharing of Aesthetic Perspectives through the Physical Merger of Visual Images

《Transfer Korea-NRW》 has been a precious chance for fourteen artists, six organizers, and numerous critics participating in the program from both Korea and Germany to cultivate a wide range of knowledge and creative competence through mutual interchange and discussion. In other words, Transfer is designed to be a project that revolves around its process, rather than the final result. And we will witness the outcome of all stages of this process through the exhibition and its concurrent publication. From October 2013, the three institutions in Germany draw the curtains of their exhibitions in succession, and the exhibitions in the three Korean institutions open on the same day in December.

Among the fourteen artists, the Alternative Space LOOP accommodates the work of Erika Hock, Manuel Graf, Yeondoo Jung, Yeesookyung, and Kyungah Ham. They share no conceptual footing. In the exhibition, the LOOP will showcase artworks of different themes and media, as each artist has dug into different subject matters throughout their careers. The exhibition at the LOOP gains its uniqueness, even if in an ironic way, through the very absence of conceptual frame, in that it puts forward the physical merger of varied works without concealing the coercive power of curatorship.

Getter Robo (ゲッターロボ), a Japanese animation directed by Tomoharu Katsumata and initially aired in 1974, introduced the Super Robot genre to television viewers, featuring a gigantic robot transformable and also separable into multiple sub-robots. Getter Robo has three pilots, each of whom owns dissimilar personality and taste. Even though the protagonist of the show is Ryoma Nagare, the pilot of Getter 1, Hayato Jin and Musashi Tomoe who operate Getter 2 and 3 respectively also play significant roles beyond being mere supporting characters. In ordinary circumstances each pilot operates their own robot in fighting against enemies, but when it meets the moment of crisis they demonstrate the mighty power by combining their units into one body.

The LOOP stars in this Transfer exhibition as Dr. Saotome, who invented the robot; the pilot of Getter 1 would be Erika Hock and Manuel Graf; Yeondoo Jung, Yeesookyung, and Kyungah Ham fill the part of the rest pilots. Just like the robot Getter 1, Erika Hock searches for ways to incorporate her work with others. For example, her work consists of partitions, which serve as the screen for other artists’ projection installation or as the apparatus that divides and connects workspaces of other artists. Nonetheless, her partitions express the creator’s own identity through its formative quality alongside its functionality. That the artist is often inclined to employ translucent fabric and mirror as the main material of her work hints at a thoughtful consideration on the part of the artist to forge effective cohesion between her work and others by letting their intrinsic images to be reflected at or penetrating her work without distortion. In doing so, the work of Erika Hock not only saves the originality of other artworks, but also extends itself by producing brand new originality through the amalgamation between hers and others’ images. It is neither the philosophical method of thesis-antithesis-synthesis, nor the mathematical equation of 1+1=2. Rather will it be an extension of the spiritual sort prompted by the nexus of materials, as it is for the augmented body of Getter Robo that maintains the characteristics of each sub-party even after the combination.

The same explanation can be applied to Manuel Graf who incorporates others’ works into his own. Through digital conversion of two-dimensional works made by other artists, he inserts into the appreciation and interpretation of those works another functional point of view that anchors in his own aesthetic scope. For instance, he represents other artists’ flat works as in digital visual and produces promotion videos, which demonstrate the aesthetic construction of his work and, at the same time, deliver the effect of publicity. His work carries the identity of its creator and those of other artists as well in one body in so far as it adds another function to the original works. Such a tactic mimics one of the transformations of Getter Robo, which has Getter 3 as its main pilot, not Getter 1, when it needs to fight under water, rather than in the sky.

As constituent bodies of Getter Robo, Yeondoo Jung, Yeesookyung, and Kyungah Ham will intensify the complexity of image unfolded in the exhibition by aggregating their own functions with the works by other artists. This kind of combination or integration method cannot be defined as collaboration popular these days, in which many artists work together under a common theme, nor the typical form of group show, which enumerate artworks around the centripetal issue.

Growing Complexity of Social System in the 21st Century and Our Questions

The evolution of robotic mechanism from a single body into a transformable and incorporable multiunit system assumes the sophistication of its functions and structure. To combine individual units not only aggrandizes the combat power of robots and the radius of their activity, but also requires more money and constant complication of the basic system for maintaining the machinery. As a matter of fact, in Getter Robo three pilots often conflict with each other even in a life or death situation in the battle zone. Nevertheless, the progress from a single body robot, represented by Mazinger Z, into a combinable super robot is the advancement towards a society of more developed scientific technology. (These days any of robot animation series takes for granted the ability of transformation and combination no matter how many pilots the robot requires.)

In the midst of globalization, our society in the 21st Century has become more and more complex. Socio-economic system and norms never cease getting differentiated and specialized, and they tend to reflect and define each other from diversified angles. In this process multilayered and multipolar relations have been woven. Joseph A. Tainter points out that the higher a society advances the bigger it becomes and the more complex system it requires to sustain itself. He argues that history of civilizations that repeats the fall of one and the rise of another has been driven by the ability of each society to resolve the problem of complication that accompanies its development. In a book titled The Watchmen’s Rattle, Rebecca D. Costa warns about urgent problems caused by the irredeemably growing discrepancy between the slow evolution of mankind and the rapid development of society. According to her, a civilization is subjected to the danger of collapse when it hits a gridlock called the “cognitive threshold,” which means a society could no longer understand its critical problems and fails to come up with solutions.

How may men and their society be capable of overcoming the threat of complexity? Living in the modernized society and civilization of unprecedented complexity, our contemporaries in the 21st Century are relentlessly chasing after the idea of continuous development. Will this ever-growing complication bring an apocalypse to mankind or progress and development that lead to utopia? Solutions to move forward to progress, not to destruction, are three.

First solution can be learned from Steve Jobs. It is the strategy of technological simplification, which streamlines diverse communicative relations in society as Jobs rendered down technological complexity through conversion and concealed it under the intuitive yet consistent design and interface. To elaborate, it is to simplify crowded environment and society radically and rearrange all digital settings in a human centered order, without jeopardizing the openness, communication, and sharing between cultures.

Second solution is the one suggested by Rebecca Costa, who highlights the potentiality of insight, thinking, and concentration that can settle the conundrum of complexity. It is to increase our ability to deal with complexity by deriving profound insight out of optimistic and positive atmosphere and relaxed state of mind. Good examples of this solution can be found in our ordinary life, such as taking a short break, doing yoga or meditation, or going for a walk.

Third is the biological evolution of mankind, as proposed by Marshall McLuhan. This idea hopes for a renewed capacity of humankind to cope with increasing complexity as a result of the extension and evolution of human sense into more synesthetic and multisensory one.

Among these three solutions, the first approaches the societal complicatedness in external environment that surrounds us in it suggestion to simplify technological systems of communication, whereas the second and the third focuses on spiritual world internal or intrinsic to our existence, which we can return to or explore by ourselves.

The Transfer Korea-NRW exhibition at the LOOP adopts the system of Getter Robo animation. The system of super robot bears a valid lesson for us in its emphasis on the internal evolution of mankind, parallel to the third of the aforementioned solutions, not the alteration of external surroundings. The exhibition will assemble the works of participating artists physically. This is a curatorial experiment that raises the following questions: Whether will the fighting power of each artist increase or diminish when their works are put together in somewhat artificial manner? After combined into one body, will each individual work be equipped with other combat skills without losing the distinct identity and function of their own? How will the viewers accept such complexity?

The new paradigm of the 21st Century increases complexity by differentiating not only systems or norms of a society, but also values of humanity and relationships with the others. How will our identity expand and change, when the self of a unified identity is forced to have relationships with myriad of the others? The exhibition will serve as a small experimental adventure in this critical juncture of our time when novel concepts like hyper sociality or multifaceted persona are introduced to the definition of human identity in the 21st Century.

Jinsuk Suh, Alternative Space Loop Director

합체, 시각 이미지의 물리적 합체를 통한 미적 관점들의 강제적 공유

《트란스페어 한국-NRW》는 한독 양국 14명의 작가들과 6명의 기획자, 그리고 수많은 참여 비평가들에게 상호 교류와 토론의 과정에서 다양한 지식과 창의적 역량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즉 트란스페어는 전시의 결과보다 과정을 중심으로 하는 프로젝트였다고 할 수 있다. 이 모든 과정을 거친 시각적 결과물은 출판과 전시를 통해 우리 앞에 나타났다. 2013년 10월부터 독일의 기관들에서 순차적으로 전시가 열리고, 한국에서는 12월에 세 공간에서 동시에 전시를 개최한다.

대안공간 루프는 14명의 작가들 중 에리카 호크, 마누엘 그라프, 정연두, 이수경, 함경아의 작업을 전시한다. 이 작가들의 작업에 개념적인 공통점은 존재하지 않는다. 각기 다른 주제로 작업을 해왔고, 루프 전시에서도 각기 다른 주제와 다른 매체의 작업들을 보여줄 것이다. 이번《트란스페어》루프 전시의 독특함은 기획자가 의도적으로 강제성을 피하지 않고 이렇듯 서로 다른 작업들을 물리적으로 합체시킨다는 점이다.

1974년 첫 방송이 된 일본 애니메이션 게타로보Getter Robo, (카츠마타 토모하루 감독)는 최초의 변신합체 로봇 시리즈물이었다. 게타로봇은 조종사가 세 명이다. 이들은 성격도 취향도 각기 다르다. 겟타1의 파일럿 나가레 료마가 주인공이지만, 게타2의 파일럿 진 하야토, 게타3의 무사시 역시 조연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그들은 평소 서로 다른 로봇을 조종하며 적과 싸우다 위기의 순간에 각자의 로봇을 하나로 합체함으로써 막강한 전투력을 발휘한다.

이번《트란스페어》 전시에서 루프는 게타로봇을 만든 사오토메 박사의 역할을 맡는다. 게타1의 파일럿은 에리카 호크와 마누엘 그라프가 될 것이다. 나머지 게타 파일럿은 정연두, 이수경, 함경아다. 에리카 호크의 작업은 로봇 게타1과 같이 자신의 작업이 타 작가들의 작업과 합체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한다. 예를 들면, 타 작가의 영상 작업을 위한 스크린이 되는 파티션, 혹은 타 작가들의 작업 영역을 서로 분리하거나 공유시킬 수 있는 파티선 자체를 자신의 작업으로 제작한다. 여기서 그녀의 작업인 파티션은 단지 그 기능적인 특징뿐만 아니라 조형성을 가지고 그녀의 정체성을 표출한다. 또한 그녀는 타 작가의 작업을 왜곡시키지 않고 자신의 작업과 보다 효과적으로 결합시키기 위해, 원형의 이미지가 그대로 투과되거나 반사될 수 있는 반투명의 천이나 거울을 작업의 재료로 즐겨 사용한다. 이러한 그녀의 작업은 타 작업들의 원본성을 유지하면서도 그 이미지들과 결합함으로써 또 다른 원본성을 생산, 작업을 확장시키는 것이다. 이는 철학의 정반합도 아니고 수학의 1+1=2도 아닌, 물리적 결합을 통해 정신적 확장을 유도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마치 합체 전 게타로봇들의 특성이 합체 후에도 변형되지 않고 남아 확장된 거대 로봇으로 재탄생하는 과정과 동일하다.

마누엘 그라프 또한 타 작가의 작업을 자신의 작업과 합일시킨다. 그는 타 작가의 평면 작업을 디지털로 변환시키며 자신의 미적 영역 안에서 작품을 바라보고 해석하기 위한 또 다른 기능적 시점을 제시한다. 예를 들면, 타 작가의 평면 작업을 디지털 영상으로 재현하고, 미학적 조형성에 홍보적 기능이 부가된 작업 홍보용 영상을 만든다. 한 작업 안에 자신과 타 작가의 정체성을 동시에 드러내며 원래의 작업에 또 다른 기능을 부여한다. 이는 게타1호가 아닌 게타3호를 주 조종사로 합체할 시 공중전을 위한 로봇에서 수중전을 위한 로봇으로 변신하며 그 주요 기능이 변화하는 것과 흡사한 것이다.

정연두, 이수경, 함경아는 또 다른 게타로봇으로서 각자의 기능을 다른 작가의 작업에 합체시키며 이미지의 복잡성을 증대시킬 것이다. 이러한 합체 방법은 요즘 유행하는 것처럼 한 주제를 위해서 공동으로 작업하는 콜라브레이션도 아니고, 한 주제 아래서 작업들이 나열되는 그룹전 형태도 아니다.

21세기 사회 체제의 복잡성 증대와 이에 따른 우리의 질문

단일 로봇에서 변신합체 로봇으로 진화한다는 것은 로봇의 구조와 기능이 복잡해짐을 의미한다. 합체를 함으로써 로봇의 전투력과 활동 범위는 증가하지만, 유지하기 위한 제반 시스템 또한 복잡해지고 비용도 증가한다. 심지어〈게타로보〉에서는 조종사가 셋이 되면서 생사의 기로에 선 전투 상황에서 그들끼리 충돌을 일으키기도 한다. 하지만 마징가Z로 출발한 단일 로봇 시리즈가 변신합체 로봇으로 발전되는 것은 보다 진화된 과학기술과 사회로 나아감을 의미한다. (요즘 모든 로봇 애니메이션 시리즈는 조종사가 한 명이든 다수든 합체 변신은 기본이다.)

21세기 글로벌 시대의 사회적 복잡성은 날로 증가하고 있다. 사회, 경제적 제도와 규범이 복잡해지고 분업화되며 서로를 다른 측면에서 규정함으로써 다차원적, 다중적 관계가 형성되고 있다. 조지프 A. 테인터는 문명이 고도로 발전할수록 사회는 거대해지고 이를 유지하기 위한 체제의 복잡성도 증가한다고 보았다. 그는 발전에 따른 복잡성을 해결하지 못해 하나의 문명이 멸망하고 또 다른 문명이 탄생되며 역사가 반복되어 왔다고 주장한다. 레베카 코스타는 '지금 경계선에서' 란 책에서 더딘 인간의 진화와 빠른 사회적 발전 간에 격차가 벌어지며 발생하는 문제를 지적한다. 그녀는 한 사회가 더 이상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사고할 수 없는 “인식의 한계점“에 도달할 때 문명을 붕괴시킬 수 있는 위험에 처한다고 말한다.

사회와 인간은 복잡성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그 어느 때보다도 복잡성이 증가한 21세기 현대 사회와 문명 속에서 현대인들은 지속적인 발전을 끝없이 추구하고 있다. 날로 증가하는 복잡성으로 인류는 붕괴를 맞이할 것인가, 아니면 진보와 발전을 통해 유토피아를 이룰 것인가. 멸망이 아닌 진보로 나아가기 위한 해법은 세 가지다.

첫째는 스티브 잡스가 시도한 방법이다. 융합을 통해 모든 기술적 복잡성을 단순하면서도 일관된 디자인과 인터페이스에 속에 감춰버리듯 사회의 소통 관계를 기술적으로 단순화시키는 전략이다. 즉 다문화 간의 개방, 소통, 공유를 보장하면서도 복잡한 사회와 환경을 극단적으로 단순화시키며 모든 디지털 환경을 인간 중심으로 집중시키는 것이다.

둘째는 레베카 코스타의 해법으로 통찰과 사고 그리고 집중력을 통한 복잡성과의 결별이다. 즉 우리가 마음을 느긋하게 가지고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통찰을 이끌어낸다면 복잡성을 감당할 역량이 높아진다. 휴식을 취하거나, 요가나 명상을 하거나, 바깥에서 잠시 걷는 것 등이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셋째는 마샬 맥루한이 이야기하는 인간의 생물학적 진화이다. 보다 다감각·공감각·통감각적으로 인간의 감각이 확장되고 진화함으로써 사회의 복잡성 증가에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스스로 갖춘다는 것이다.

이 중에서 첫째는 사회의 복잡성을 외부 환경의 기술적 소통 시스템을 단순화시킴으로써 해결하는 방법이고, 둘째와 셋째는 내부적인, 즉 우리들 인간 스스로가 본연의 정신세계로 회귀하거나 앞으로 나아가 진화하는 방법이다.

《트란스페어 한국-NRW》의 루프 전시는 게타로보 애니메이션의 시스템을 취한다. 이 시스템은 외부 환경의 변화가 아니라 내부적인, 즉 세 번째 해법인 인간 스스로의 진화와 그 의미를 같이한다. 우리는 이번에 참여하는 작가들의 작업을 물리적으로 합체시킬 것이다. 창작자의 작업들이 다소 인위적으로 결합될 때 그 전투력과 기능이 확장될지 아니면 감소할지, 합체되더라도 각자의 정체성과 기능을 유지하며 또 다른 전투기능을 발휘할지, 또한 관람객은 이 복잡성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를 실험하게 될 것이다.

21세기의 새로운 패러다임은 사회의 제도나 규범뿐만 아니라 인간의 가치관이나 타자와의 관계성 또한 다면화시키며 복잡성을 증가시킨다. 하나의 정체성을 가진 자아가 보다 빠른 속도로 수많은 타자들과 강제적인 관계성을 맺을 때 우리의 정체성은 어떻게 확장되고 변화될 것인가. 하이퍼 소시얼리티나 다면적 페르소나라는 신개념의 인간상이 21세기의 인간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또 다른 단어로 제시되고 있는 이때, 이번 전시는 우리에게 작은 실험적 모험이 될 것이다.

서진석, 대안공간 루프 디렉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