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g Hyun Ahn Solo Exhibition: Throwing a Dice
Kang Hyun Ahn Solo Exhibition: Throwing a Dice
안강현 개인전: 주사위 던지기

Sangjin Kim Solo Exhibition: Phantom Sign
김상진 개인전: 팬텀 기호

Sangjin Kim
김상진
Sangjin Kim Solo Exhibition: Phantom Sign

Sangjin Kim Solo Exhibition: Phantom Sign
Opening : Sep 26th (Fri) 6:00pm, 2014
Venue: Alternative Space LOOP
Organized by: Alternative Space LOOP
Supported by: Arts Council Korea

김상진 개인전: 팬텀 기호
오프닝: 2014년 9월 26일 (금) 오후6시
장소: 대안공간 루프
주최/주관: 대안공간 루프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Cognition of a subject is extremely biased and subjective depending on the individuality of the subject, such as his or her ability or propensity. Even what we believe to understand and know works within a very limited frame of rules and order that are randomly categorized and assigned through our limited ability, thus our cognition fundamentally contains erroneous nature. However, outside this frame, for the facts that cannot be reached by our comprehension, we overlook them more easily. This is especially true if the cognitive system is variable depending on the order and discourse formed in particular era through particular method.

Kim Sang Jin’s work starts from having doubt about the cognitive attitude and system of firmly believing in something. Things that are constantly present in the basis of his work are error and limit appearing in man-made order, norms, and massive system, along with the lost and concealed presence/confirmation of fact brought by the instability of human’s cognitive system/method, and the contradictions/absurdities resulted from the gap among perception, cognition, and existence of the reality as we know it. Since our cognition is inherently imperfect, it is impossible to fully capture and understand the subject. Although it could be possible for some sign system (visual, lingual, auditory symbols, etc.) to resemble the subject as much as possible, it cannot correspond one-to-one perfectly with the subject. Dog Sounds (2010) aims to find the gaps and contradictions coming from the process of perceiving the subject and utilizes with the wit ‘arbitrariness of linguistic symbol’ spoken in what has become the classic, linguistic theory of Ferdinand De Saussure (1857~1913). The difference and repulsion coming from the onomatopoeia of foreign language in which anyone would have experienced at least once cannot have any inevitability to combine signifiant and signifié, while only an arbitrary relationship will become the case that compressively tells the establishment. Simultaneously playing the extracted onomatopoeia sounds of 48 barking dogs from 40 languages including ‘mung mung’, ‘bow wow’, this work attempts to combine the signifiers of each language as if anticipating for the coming of the language before the Tower of Babel. However, the result becomes a mystery. The disparate signifiers of each language clash with each other, become completely disconnected with the signified, and finally degenerate into ambiguous sound after floating meaninglessly. In other words, since the boundaries of actual barking of numerous dogs or unspecified noise become unclear, it loses its function as a signifier (onomatopoeia) and is inverted to the sound before the previous relationship setting of signified-signifier. As the sound (signifier) and the concept cannot build an inevitable structure, the presence of undeniable gap between them confirms the lack of sign system in reality that surrounds us.

In the digital technology era, surrounded by the overflowing information and a giant virtual network densely woven within it, we are faced with the epistemic uncertainty of another dimension that is adhered to the hidden side with its endless possibilities. Being eaten up by the media, such as TV, Internet, and smart phone, modern people live in the world where spectacles, in which everything becomes incidents and issues, are rampant as Jean Baudrillard (1929~2007) has diagnosed. For them, simulation, in which spectacle and sign are strengthened through replication and manipulation, and the hyper reality produced by it are not unfamiliar anymore. Prior to Baudrillard, a media theorist Gunther Anders (1902~1992) in The World as Phantom and as Matrix has called this properties of media (TV), phantom, which is a third dimension that does not belong to anywhere like presence/absence or fact/fiction. The system woven by this phantom is matrix. In this deceptive virtual reality, phantom replaces the reality in the form of imitation and replication. The advancement of cloning technology by contemporary digital technology more thoroughly gets rid of the gap between the copy and the original. On account of the self-replication of ‘the replica without the original,’ perhaps we are addicted to and living by conforming to the ‘phantom of feeling’, in which the fake that is more realistic than the original is guaranteed a status and the division between reality/imagination, existence/fiction has no meaning any more.

In Sound Sculpture_Phantom Sign (2014), presented for the first time in this exhibition, Kim Sang Jin deals with the epistemological problem of existence from this ‘phantom of feeling’ through the mechanism of auditory reproduction. The artist places 84 recorders and speakers at 1 meter grid spacing, and the sound recorded in each position is simultaneously played back at the same location. The recorded theatrical scene possesses a performative character to explore and experiment with the process of auditory mechanism but does not resemble staged direction that requires audience participation. Today, approximately 130 years since the invention of phonograph by Edison, the auditory reproduction technology (sound technology) has advanced rapidly, combined with the popularity of 3D stereoscopic displays, a 3D stereophonic sound system like multi-channel surround system, such as Dolby 7.1 channel and 9.1 channel, has been developed and reached to commercialization. In order to reproduce a more realistic ‘Actual Feeling Sound’, this system artificially creates sound field, reproduces virtual sound, and realizes it within the appointed system, thus it still places the audience ‘passively and two-dimensionally’. At this moment, sound only becomes another inevitable industrial product within the standardized mass production system that cannot be and does not need to be optimized to each person. Despite the advancement of technology, this system cannot escape from the early ‘perspective representation of sound’, and it provides the audience with auditory simulacre in a unilateral and standardized way. Another name for perspective representation, perspective with vanishing point is invented for idealistically depicting the shape of the objects in the Renaissance. As a ‘way to set the viewpoint’, it is a perceptual mode that has systemiz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ubject and the line of vision. Getting away with saying that it is a very scientific method, this system forces to perceive in a specific way within the auditory system as it is the case for the vision, and it makes to decide the listener’s behavior, judgment, and thinking within it. On one occasion, Theodor W. Adorno (1903~1969) criticized that a record album degenerates the listening skills, since it does not communicate the real music and fixes the listener’s manners of perception to specific patterns. Hence, special arrangement, which forces one to perceive in a determined manner, becomes a system that operates power.

Seeking diversification of documentation and reproduction, Sound Sculpture_Phantom Sign (2014) destroys the myth of this perspective representation, claiming that it can clearly and idealistically possess the subject with symmetry, balance and stability in the center. The listener gets out of the normative and regulative position controlled by the existing sound system, wandering freely among the speakers, and is able to select the sound by himself. Sound no longer is taken into consideration as one point but is divided and fills the space with multi-layers. When multiple audiences listen to various sounds at different positions provided by numerous speakers, the only place for getting the correct information pointed by the existing system loses its exclusive, privileged position. (Every sound point provides its own information recorded in that location.) On the other hand, we would need to question ourselves whether our sense is still tamed for being cut out by Actual Feeling Sound Technology, or the system is abandoning the real sound hidden from the ‘illusory sound’ without superfluity, which is more realistic than the provided reality. Through this work, the artist says, “I want to show that there are other various existing facts when a new fact arises, and I wanted to give equal opportunity to the other sounds that could not be documented and reproduced while they existed in the same place as the sound provided by the informant.” In addition, the artist reveals, “Instead of bringing to the audience the sound they want to obtain, I would like each one to choose the reproduced sounds on their own.” Like Slavoj Zizek (1949~) proposed to take a step back from the present life in Matrix which is peaceful but controlled, and to contemplate our firm attitude towards the reality, as Neo in Matrix did by swallowing the red pill. Perhaps the artist wanted to skim off the imaginary reality and suggest a route to escape from the well-constructed illusory maze which has been concealing the existence by presenting the actual reality that exists somewhere with us but is ‘ignored and excluded’ by “the Big Other” (law, ideology, global capitalism by extension) borrowing the expression of Žižek.

Meanwhile, in An Approximate Value (2014) the artist attempts to show the actual explicit naked face by peeling off the layer of the deceptive reality, in which human’s ambition-capitalism and anthropocentrism are projected onto and which could be sustained only by fictionalization. Since AD 1 till 1800s, the worldwide population grew from 200 million people to 1 billion people, and it has now reached 7.2 billion people in 2014 today. Experiencing the rapid growth since the Industrial Revolution, the global population has shown explosive growth in numbers, more than three times, within just over recent 100 years; however, ecological damage like the extinction of the Earth Biology is also progressing at a fast pace. (It is said that 3 species are becoming extinct every hour at this moment.) As Stephen Jay Gould (1941~2002) explains in Time’s Arrow, Time’s Cycle, when converting the 4.5 billion years of the history of the Earth to 24 hours, humans appear in the last 1 minute 17 seconds, and compared to this late appearance, it is a paradoxical situation. In the background, there are humanistic values, in addition to the empirical reasons of the development of science like medical and social sanitation systems and the food production technology. Modern Western humanism, characterized as ‘demythification’, has produced a long-lived convention of dominating, controlling, and utilizing the nature, and since then it is still applied as the fundamentals for human to receive a powerful authority to the nature. Because of this, at an endlessly highest position, human being depreciates the value of any other subject. Secured by this reason, humans justify objectification of all ecosystem of the Earth as their resource (desire) including not only animals and plants, but also minerals, air and water. They even justify the preservation of ecosystem as ‘gene carrier’ for resource management, which is to disguise the anthropocentric value. We can often see the human dignity getting distorted by the human desire in the protection of endangered species. How many species are there disappearing forever in apathy while the animals with high effective value(trafficking, rental, tourism resources, etc.) like Roland gorillas estimated to remain around 1,000 of them on Earth, giant pandas and whales are treated with the utmost devotion as ‘dignified life’? The protection of animals(ecosystem), in which we often talk about while wearing the philanthropic mask, is a frigid hypocritical virtue that would satisfy the desires of the human behind the stage by operating with the value of (economic) resource and scarcity and anthropocentrism. Kim Sang Jin in this work digitizes the arithmetic value of human with a method generally used in the value evaluation for the logic of scarcity. The value of one human entity on Earth is 1 over 7.2 million, the entire population. This means that the value of one Roland gorilla (1 over 1000) is 720 million times higher than one human entity. Since ‘dignified human’, enjoying the highest status of ecosystem, cannot be the subject of value evaluation, this comparison is both economically and commonsensically nonsense and even insulting. By applying this extreme calculation, the artist metaphorically reveals inflation of resources like resource depletion and food crisis-due to mass production and uncontrolled development-laid by the human desire and deflation of each human being as economic commodity, which is the referent of the former case. By regarding the depreciation of human value like surplus labor force (layoffs due to restructuring and unemployment), disparities in income distribution, wealth gap problem, and etc., as the problems of social structure and individual ability, ironically humans are lost in the contradiction that makes their protection like ‘human rights’ and ‘human dignity’ that has wielded absolute power over other species null and void on their own. Whose humanitarianism is it for if it conceals the traumatic reality distinctly existing to keep the beautifully covered hypocritical reality?

LEE Jung Ah, Curator, LOOP

대상에 대한 인식은 주체의 능력, 성향 등 그 개별성에 따라 지극히 편향적이고 상대적이다. 우리가 당연하다고 이해하거나 안다고 믿고 있는 것조차 우리의 유한한 능력으로 임의로 분류하고 부여한 규정과 질서의 극히 한정된 프레임 안에서 작동하므로 우리의 인식은 근본적으로 착오적 본성을 가진다. 그러한 프레임에서 벗어나 우리의 이해가 미치지 못하는 사실에 대해서는 더 쉽게 간과하고 만다. 더구나 특정 시대에, 특정한 방식으로 형성된 질서와 담론에 따라 인식체계가 가변적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김상진 작가의 작업은 확고하다고 믿는 인식태도, 인식체계에 대한 의심에서 출발한다. 그의 작업 기저에 줄곧 묵직하게 자리하고 있는 것은 인간이 만든 질서, 규범, 거대 체계 등에서 나타나는 오류와 한계, 인간의 인식 체계/방식의 불안정성에서 비롯된 망실되고 은폐된 존재/사실의 확인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실재에 대한 불확실성, 인식과 실재 간의 괴리와 그로 인한 모순/부조리들을 들추어낸다. 우리의 인식은 태생적으로 불완전하므로 대상에 대한 완벽한 포착과 이해는 불가능하다. 어떠한 기호 체계(시각, 언어, 청각 기호 등)도 대상과 최대한 흡사하게는 가능할지 모르나 대상과 완벽하게 일대일로 대응할 수는 없다. 이러한 대상에 대한 인지 과정에서 오는 간극과 모순을 언어체계에서 찾고자 한‹Dog Sounds (2010)›는 이제 고전이 돼버린 소쉬르Ferdinand De Saussure의 구조언어학 이론에서 말하는 ‘언어기호의 자의성’을 위트 있게 활용하고 있다.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외국어의 의성어에서 오는 이질감과 거부감은 기표signifiant와 기의signifié의 결합에 있어 어떠한 필연성도 있을 수 없고 자의적 관계만이 성립함을 압축적으로 말해주는 사건일 것이다. ‘멍멍’, ‘bow wow’ 등을 포함한 40개의 언어에서 48개의 개 짖는 의성어를 추출하여 동시에 재생시키는 이 작품은 마치 바벨탑 이전 언어의 재림을 기대하게 하듯 각 언어의 기표 간 결합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그 결과는 미궁 속으로 빠진다. 각 언어의 이질적인 기표들은 서로 충돌하고 기의와 완전히 단절되면서 의미 없이 둥둥 떠다니다 모호한 소리로 전락해 버린다. 다시 말해, 실제 다수의 개짖는 소리인지 혹은 특정할 수 없는 소음에 가까운 소리인지 그 경계가 불분명해지면서 기표(의성어)로서의 기능을 상실하고 기의-기표 관계 설정 이전의 소리로 역변환된다. 소리(기표)와 관념은 완벽하게 필연적 구조를 구축할 수 없기 때문에 그 사이에 엄연한 간극이 존재함은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실재에 대한 기호체계의 미비함을 확증할 뿐이다.

디지털 테크놀로지 시대에 넘쳐나는 정보와 그것들로 촘촘히 짜여 있는 거대한 가상의 네트워크에 둘러싸인 우리는 그것의 무한한 가능성과 함께 그 이면에 밀착되어 있는 또 다른 차원의 인식론적 불확실성과 마주하고 있다. TV나 인터넷, 스마트폰 등 매체에 잠식된 현대인들은 보드리야르Jean Baudrillard가 진단했듯 모든 것이 사건화되고 이슈화 되는 스펙터클이 난무하는 세상에 살고 있다. 이들에게는 스펙터클과 기호가 복제와 조작을 통해 강화되는 시뮬라시옹simulation과 그것이 생산하는 ‘과잉실재hyper reality’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미디어 이론가 귄터 안더스Gunther Anders는 팬텀과 매트릭스로서의 세계에서 보드리야르에 앞서 존재/부재, 사실/허구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제3의 존재층인 이러한 미디어TV의 속성을 두고‹팬텀phantom›이라 이른 바 있다. 이 팬텀으로 직조되는 시스템이 ‘매트릭스matrix’이다. 이 기만적인 가상현실 시스템에서 팬텀은 모상과 복제의 형태로 현실을 대체하는 것이다. 동시대 디지털 테크놀로지에 의한 복제기술의 첨단화는 모사본과 원본 사이의 간극을 더욱 철저하게 없애버린다. 우리는 원본 없는 사본의 자기 복제로 인해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짜가 지위를 보장받고, 현실/가상, 실재/허구의 구분이 더 이상 의미 없는 ‘감각의 환영’에 중독되어 순응하며 살아가고 있는지 모른다.

김상진은 이번 전시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Sound Sculpture-Phantom Sign(2014)›에서 이러한 ‘감각의 환영’에 의한 실재의 인식론적 문제를 청각적 재현 메커니즘을 통해 다루고 있다. 1미터 격자 간격으로 84개의 녹음기와 스피커를 배치하고 각 위치에서 녹음된 사운드를 동일한 위치에서 다시 동시에 재생시킨다. 여기서 녹음된 상황극은 관객 참여형의 무대적 연출이 아닌 청취 메커니즘의 과정을 탐색하고 실험하기 위한 수행적 성격을 갖는다. 에디슨에 의해 처음으로 축음기가 발명된 지 130여 년이 지난 오늘날, 청각적 재현기술(음향기술)은 비약적으로 발전하여 3D 입체 영상 디스플레이의 대중화와 맞물려 돌비, 7.1채널, 9.1채널 등 다채널 서라운드 시스템과 같은 3D 입체 음향 시스템이 개발, 상용화되기에 이르렀다. 이 시스템은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실감 음향’을 재현하기 위해 음장音場을 인위적으로 만들고 가상의 음향을 복제하여 지정된 시스템 안에서 구현하기 때문에 청자를 여전히 ‘수동적이고 평면적으로’ 배치시킨다. 이 때 음향은 개개인에게 최적화할 수도, 할 필요도 없는 표준화된 대량생산 체제의 필연적인 또 다른 공산품일 뿐이다. 이러한 시스템은 기술의 첨단화에도 불구하고 초창기 ‘소리의 원근법적 재현 방식’을 벗어나지 못하여 청자에게 일방적이고 획일적인 방식으로 청각적 시뮬라크르simulacre를 제공한다. 원근법의 또 다른 이름인 투시법은 르네상스 시기에 사물의 형태를 이상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발명된, ‘시점을 설정하는 방식’으로서 대상과 시선의 관계를 체계화시킨 지각양식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극히 과학적이고 고도의 재현력 향상에 필수적이라며 면죄부를 주는 이 메커니즘은 시각에서와 마찬가지로 청각 시스템에 있어서도 특정한 방식으로 지각하도록 강요하며 그 안에서 청자의 행위, 판단, 사고까지 결정지으려 한다. 일찍이 아도르노Theodor W. Adorno는 음반이 진정한 음악을 전달하지 못하고 청자의 지각방식을 특정한 패턴으로 고정시킴으로써 오히려 듣기 능력을 퇴보시킨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렇듯 결정된 방식대로 지각하게 만드는 특별한 배치는 곧 권력이 작동하는 체제이다.

기록과 재현의 다원화를 시도하고 있는 ‹Sound Sculpture-Phantom Sign›은 대칭과 균형, 안정을 중심으로 대상을 정확하고 이상적으로 영유할 수 있다는 이러한 투시법의 신화를 무너뜨린다. 청자는 기존 음향 시스템이 지배하는 당위적이고 규정적인 자리에서 벗어나 스피커 사이를 자유롭게 배회하며 원하는 위치에서 스스로 소리를 선택할 수 있다. 소리는 이제 더 이상 한 지점으로 수렴되지 않고 분열되어 다층적 레이어로 공간을 채운다. 복수의 청자들이 복수의 스피커가 제공하는 복수의 소리들을 각각 다른 지점에서 경험함으로써 기존 시스템이 지목한 유일하게 올바른 정보취득의 자리가 그 독점적, 특권적 지위를 잃게 된다. (모든 소리지점은 그 위치에서 녹음된 고유의 정보를 제공한다.) 그러나 한편으로 우리의 감각은 여전히 실감 음향 시스템에 의해 재단되어지는 데에 길들여지진 않았는지, 오히려 그런 시스템이 제공하는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군더더기 없는 ‘환영적 음질’에 가려진 실제 소리를 외면하고 있진 않은지 자문해 보아야 할 것이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한 가지 사실이 생겨날 때 그 곳에는 다른 여러 가지 사실도 존재함을 보여주며 정보자가 제공하는 소리 외에도 그 공간에 함께 존재했지만 기록되지 못했고 재현되지 못했던 다른 소리들에게 공평한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청자들이 얻고 싶은 소리를 가져다 주기보다 재현된 소리들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하고자 한다”고 밝힌다. 마치 지젝Slavoj Žižek이 ‘실재의 사막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를 통해 영화 매트릭스 의 네오가 그랬듯 ‘실재를 깨닫게 해 주는 빨간 알약’을 삼키고 지금의 안온하지만 통제되는 매트릭스의 삶에서 한걸음 빠져 나와 우리가 현실에 대해 취해야 될 인식적 태도에 대해 성찰하라고 권하듯이 말이다. 작가는 가상의 현실을 걷어내고 어딘가에 함께 존재하지만 지젝의 표현을 빌자면 ‘대타자(법, 이데올로기, 더 나아가 전 지구적 자본주의)’에 의해 ‘무시되고 배제된’ 진짜 현실을 등장시키면서 실재를 은폐하기 위해 잘 설계된 환영의 미로 안에서 헤매고 있는 우리에게 탈출할 수 있는 하나의 루트를 제시하고 싶었는지 모른다.

한편 작가는‹An Approximate Value(2014)›에서 인간의 욕망-자본주의, 인간중심주의 등-이 투영된, 즉 허구화해야 유지될 수 있는 기만적인 현실의 층위를 벗겨내고 실재의 적나라한 민낯을 보여주고자 한다. 기원 전후 전세계 인구는 2억 명에서 1800년대에는 10억 명, 2014년 현재 72억 명에 달하고 있다. 산업혁명 이후 급속한 상승세를 보인 세계인구는 불과 최근 100여 년 사이 3배 이상이라는 폭발적인 증가수치를 보이고 있는 반면, 지구 생물의 멸종 등 생태계 파괴 또한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지금도 매시간 3종의 생물이 멸종하고 있다고 한다.) 스티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가 ‘시간의 화살, 시간의 순환’ 에서 설명하듯이 45억년 지구의 역사를 24시간으로 환산해보면 마지막 1분 17초에 등장한다는 인류의 늑장 출현에 비하면 가히 역설적인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배경에는 의학 및 사회위생제도, 식량생산 기술과 같은 과학의 발전이라는 실증적 이유 외에도 인본주의적 가치관이 자리한다. ‘탈신화화’로 특징지어지는 서구 근대기의 휴머니즘은 자연을 장악, 통제하고 도구적으로 이용하는 오랜 습속을 낳았고 그 이후 현재까지도 인간이 자연에 대해 강력한 권위를 부여 받는 원리로 작용하고 있다. 그 덕분에 인간은 한없이 지고한 위치에서 그 외 모든 대상의 가치를 절하시킨다. 인류는 이러한 사유를 담보로 동식물뿐만 아니라 광물, 대기, 물을 비롯한 지구 생태계 전체를 자원(욕망)으로 대상화하는 것을 정당화한다. 심지어 생태계 보존조차 ‘유전자 운반체’로서의 자원 관리라는 인간중심적 가치를 위장하기 위한 명분으로 삼는다. 우리는 멸종위기 동물보호에서 생명의 존엄성이 인간의 욕망으로 왜곡됨을 종종 볼 수 있다. 지구상에 1,000마리 정도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롤랜드 고릴라나 자이언트 판다, 고래 등과 같은 효용 가치(밀거래, 임대료, 관광자원 등)가 높은 동물이 ‘존엄한 생명’으로 극진한 대접을 받는 동안 무관심 속에 영원히 사라지고 있는 종은 얼마던가? 우리가 흔히 박애주의적 가면을 쓰고 얘기하는 멸종위기 동물(생태계) 보호는 ‘생명의 존엄성’ 장막 뒤에서 인간의 욕망을 충족시켜 줄 (경제) 자원으로서의 가치, 희소성의 가치, 인간중심주의가 맞물려 작동하는 서늘한 위선적 미덕인 것이다. 김상진은 이 작품에서 우리가 희소성의 논리로 가치평가에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기본 가치산술법을 인간에게 적용시켜 수치화하고 있다. 지구상에 있는 인간 한 개체의 가치는 전체 인구 72억 분의 1이고 롤랜드 고릴라 한 마리의 가치(1000분의 1)는 인간 개체보다 720만 배나 높은 셈이다. 물론 다른 생물과 비교당할 수 없는, 생태계 최고 지위를 누리고 있는 ‘존엄한 인간’은 가치평가의 대상이 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비교는 경제학적으로나 상식적으로 넌센스이며 모욕적이기까지 하다. 작가는 이러한 극단적인 산술 적용을 통해 동시대 인간 생태계에서 인간의 욕망이 벌여놓은-대량생산과 무분별한 개발 등으로 인한- 자원고갈 및 식량위기 등의 자원 인플레이션과 그 관계항인 경제적 재화로서의 인간 개개인의 디플레이션을 비유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인간은 잉여 노동인구(구조조정에 의한 해고 및 실업문제), 소득분배의 불균형, 빈부격차 문제 등 인간가치 하락 현상들을 사회구조나 개인능력의 문제 등으로 치부함으로써 아이러니하게도 ‘인권’이나 ‘인간의 존엄성’과 같은 다른 종에 대해 무소불위의 위세를 떨쳤던 보호장치를 스스로 무위로 만들어 버리는 모순에 빠져있다. 아름답게 포장된 기만적 현실을 유지하기 위해 엄연히 존재하는 외상적外傷的 현실을 은폐하는 것은 누구를 위한 인도주의인 것인가?

글: 이정아

  1. Hyung-Geun Park Solo Exhibition: Bleak Island
    박형근 개인전: 차가운 꿈
    Hyung-Geun Park
    박형근
  2. ha cha youn Solo Exhibition: Return Home
    하차연 개인전: 집으로
    ha cha youn
    하차연
  3. Joy of Singing
    노래하는 사람
  4. Jisu Han: Saenghwang Bang-at-gan
    한지수: 생황 방앗간
    Jisu Han
    한지수
  5. Bokyung Jun Solo Exhibition: Confirm Humanity
    전보경 개인전: 로봇이 아닙니다
    Bokyung Jun
    전보경
  6. Refugia: Sound Projects by 11 Women Artists
    레퓨지아: 여성 아티스트 11인의 사운드 프로젝트
  7. Youngmee Roh Solo Exhibition: DOT on the roof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Youngmee Roh
    노영미
  8. Covered Culture
    커버드 컬처
  9. Youngjoo Cho: Cotton era
    조영주 개인전: 코튼 시대
    Youngjoo Cho
    조영주
  10. Kazunari Hattori Posters
    카즈나리 핫토리 포스터
    Kazunari Hattori
    카즈나리 핫토리
  11. RYU Biho Solo Exhibition: Incomplete
    유비호 개인전: 미제Incomplete
    RYU Biho
    유비호
  12. Down the Melting Pot
    멜팅팟 속으로
  13. Lyrics of Cheap Androids 2 (Robot Nocturne)
    권병준 라이브 공연, 싸구려 인조인간의 노랫말 2 (로보트 야상곡)
    Byungjun Kwon
    권병준
  14. Eunji Cho Solo Exhibition: Dancing Between Two Earths
    조은지 개인전: 두 지구 사이에서 춤추기
    Eunji Cho
    조은지
  15. Woo Jin Kim Solo Exhibition: You will have to follow the directions you hear
    김우진 개인전: 다음을 듣고 따라 하시오
    Woo Jin Kim
    김우진
  16. Virtual memory
    기억장치-Virtual memory
  17. Echo Chamber: Sound Effects Seoul 2019
    에코 챔버: 사운드 이펙트 서울 2019
  18. Korea-Japan Interchange Exhibition <50/50>
    한일 교류전 <50/50>
  19. Yang Ah Ham_Undefined Panorama 2.0
    함양아_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 2.0
    Yang Ah Ham
    함양아
  20. We are bound to meet: Chapter 1. Many wounded walk out of the monitor, they turn a blind eye and brush past me.
    우리는 만날 수밖에 없다: 제1장. 상처 입은 많은 이들이 모니터 밖으로 걸어 나와, 나를 외면한 채 지나쳐 간다.
  21. Ye Eun Min Solo Exhibition: Unpredictable invisibility
    민예은 개인전: 예측할 수 없는 투명함
    Ye Eun Min
    민예은
  22. *Candy Factory Projects in Seoul
    *캔디 팩토리 프로젝트 인 서울
    *Candy Factory Projects
    *캔디 팩토리 프로젝트
  23. LESS Solo Exhibition: RAWTEENSTAR
    레스 개인전: 로우틴스타
    LESS
    레스
  24. The 20th Anniversary Archive Project of Alternative Space LOOP
    예술, 시대의 각인: 대안공간 루프 20주년 아카이브 프로젝트
  25. Byungjun Kwon Solo Exhibition: Club Golden Flower
    권병준 개인전: 클럽 골든 플라워
    Byungjun Kwon
    권병준
  26. The 5th Sound Effects Seoul: Women Hack SFX Seoul 2018
    제5회 사운드이펙트서울: 우먼 핵 SFX 서울 2018
  27. Eunsae Lee Solo Exhibition: Night Freaks
    이은새 개인전: 밤의 괴물들
    Eunsae Lee
    이은새
  28. Zeitgeist: Video Generation
    시대정신: 비디오 제너레이션
  29. Young Joo Lee Solo Exhibition: Shangri-La
    이영주 개인전: 샹그릴라
    Young Joo Lee
    이영주
  30. Move on Asia 2018
    무브 온 아시아 2018
  31. Mu Kee Kim Solo Exhibition: Save My Friend!
    김무기 개인전: 내 친구를 구해줘!
    Mu Kee Kim
    김무기
  32. The 70th Anniversary of the Jeju April 3rd Uprising and Massacre Network Project Sleepless Namdo: 1948, 27719, 1457, 14028, 2018
    제주 4•3 70 주년 기념 네트워크 프로젝트 잠들지 않는 남도: 1948, 27719, 1457, 14028, 2018
  33. Hyun Sun Jeon Solo Exhibition: Parallel Paths
    전현선 개인전: 나란히 걷는 낮과 밤
    Hyun Sun Jeon
    전현선
  34. Connectivity-Jeju: Juhyun Kang, Sangnam Kim, Juae Park, Geumyun Byun, Jiyu Lee
    커넥티비티-제주: 강주현, 김상남, 박주애, 변금윤, 이지유
  35. Young Mean Kang Solo Exhibition: Exiled Love
    강영민 개인전: 금지된 사랑
    Young Mean Kang
    강영민
  36. Yoo La Shin Solo Exhibition: White Velvet
    신유라 개인전: 화이트 벨벳
    Yoo La Shin
    신유라
  37. Seong Hye Hong Solo Exhibition: Misrecognition
    홍성혜 개인전: 오인 誤認 잘못 보거나 잘못 생각함
    Seong Hye Hong
    홍성혜
  38. Il Young Kim Solo Exhibition: Nudity
    김일용 개인전: 벌거벗음
    Il Yong Kim
    김일용
  39. Min Hwa Choi Solo Exhibition
    최민화 개인전: 모든 회상은 불륜이다. 망각은 학살 만큼 본질적 이므로.
    Min Hwa Choi
    최민화
  40. Move on Asia 2017: Mobilized Representation
    무브 온 아시아 2017: 동원된 표상
  41. Artistic Survival Tactics: Tomohiko Okabe: KOTO-LAB, The Weather Bureau, Lee Wonho, Jeon Minhyuk, Shin Jehyun, Yang Yoonim, Yi Boram, Yoo Youngbong: Seoul-Kedam and ZERO SPACE
    예술적 생존법 연구: 공공공간, 신제현, 양윤임, 유영봉: 서울괴담, 이보람, 이원호, 전민혁, 웨더 뷰로, 토모히코 오카베: 코토랩
  42. Moment Untimely Encounter 2016: Seungwook Koh, Minja Gu, Jaebum Kim, Kai Lam, Loo Zihan, Bani Haykal, Ryudai Takano, Satoko Nema
    시의 부적절한 만남 2016: 고승욱, 구민자, 김재범, 카이람, 루즈한, 바니 하이칼, 류다이 타카노, 사토코 네마
  43. Soyoon Lee Solo Exhibition: Flower-Fire Fire-Flower
    이소윤 개인전: 화화 花火 火花
    Soyoon Lee
    이소윤
  44. Yona Lee Solo Exhibition: In Transit
    이요나 개인전: 인 트랜짓
    Yo Na Lee
    이요나
  45. You Jin Solo Exhibition: The View of Heterotopos
    요진 개인전: 이, 시공간 異, 時空間
    You Jin
    요진
  46. Sun Mu Solo Exhibition: If That Were What Happiness Is
    선무 개인전: 그것이 행복이라면
    Sun Mu
    선무
  47. Kyung Hwa Shon Solo Exhibition: The Surface of the City and the Depth of the Psyche
    손경화 개인전: 도시의 표면과 프시케의 깊이
    Kyung Hwa Shon
    손경화
  48. Colourshift: Ross Manning+Kit Webster
    컬러쉬프트: 로스 매닝+킷 웹스터
    Ross Manning, Kit Webster
    로스 매닝, 킷 웹스터
  49. Atsunobu Katagiri Solo Exhibition: Sacrifice in FUKUSHIMA, The Ikebana of Regeneration, Offered to the Future
    카타기리 아츠노부 개인전: 희생, 미래에 바치는 재생의 이케바나
    Atsunobu Katagiri
    카타기리 아츠노부
  50. May Fly: Gaetoe, Doyoung Kim, Hyoeun Seo, King Hong, JungJoo, Unmaru
    하루살이: 개토, 김도영, 서효은, 킹홍, 정주, 언마루
  51. Gi Gi Sue Solo Exhibition: Flower Field Fake Flower Origami
    지지수 개인전: 꽃밭에서 가짜 종이꽃 접기
    Gi Gi Sue
    지지수
  52. Joong Keun Lee Solo Exhibition: From Moment To Eternity
    이중근 개인전: 순간에서 영원으로
    Joong Keun Lee
    이중근
  53. Chan Sook Choi Solo Exhibition: THE PROMISED LAND
    최찬숙 개인전: 정신적 이주에 관한 보고서 파트 1, 이동기술 편
    Chan Sook Choi
    최찬숙
  54. You, 宙主, 魔氏
    You, 宙主, 魔氏
    U JUJU, MA C
    유쥬쥬, 마C
  55. Jihee Park Solo Exhibition: When Does a Rectangle Become a Parallelogram?
    박지희 개인전: 직사각형은 언제 평행사변형이 될까?
    Jihee Park
    박지희
  56. 癲 미칠,전_미쳐버리고 싶은, 미쳐지지 않는
    癲 미칠,전_미쳐버리고 싶은, 미쳐지지 않는
  57. New German Video Art
    독일 동시대 영상의 새로운 흐름
  58. Digital Triangle: Media Art Today in KoreaㆍChinaㆍJapan
    디지털 트라이앵글: 한중일 미디어 아트의 오늘
  59. Yunchul Kim Solo Exhibition: WHITEOUT
    김윤철 개인전: 백시 白視
    Yunchul Kim
    김윤철
  60. Sangjin Kim Solo Exhibition: Phantom Sign
    김상진 개인전: 팬텀 기호
    Sangjin Kim
    김상진
  61. Chae Won Kim Solo Exhibition: Virtual Windows
    김채원 개인전: 가상 윈도우
    Chae Won Kim
    김채원
  62. Languages and Aesthetics of Spanish Video Art Ten Years Of Critical Practices
    스페인 비디오 아트의 언어와 미학 : 10년간의 주요 실천들
  63. Bang & Lee Solo Exhibition: Friendship Is Universal
    방&리 개인전: 우정은 보편적인 것
    Bang & Lee
    방&리 (방자영, 이윤준)
  64. Move on Asia 2014: Censorship
    무브 온 아시아 2014: 검열
  65. Transfer Korea-NRW, Combination: Erika Hock, Manuel Graf, Yeondoo Jung, Luka Fineisen, Yee Soo Kyung, Kyung Ah Ham, Kira Kim
    트란스페어 한국-엔에르베, 합체: 에리카 호크, 마누엘 그라프, 정연두, 루카 핀아이젠, 이수경, 함경아, 김기라
  66. xLoop : Mutation, Grotesque And / Or Creative: Seung yun Shin, Ji Hyun Yoon, Ye Seung Lee, Jun Lee
    x루프: 돌연변이, 그로테스크 그리고 / 또는 창조적인: 신승연, 윤지현, 이예승, 이준
  67. Chang-Hong Ahn Solo Exhibition: Micro:scope
    안창홍 개인전: [발:견/發:見]
    Chang-Hong Ahn
    안창홍
  68. Yoon Sung Chang Solo Exhibition: Moving Landscape 2
    장윤성 개인전: 무빙 랜드스케이프 2
    Yoon Sung Chang
    장윤성
  69. The Stranger: Maija Blafield, Karolina Bregula, Jamila Drott, Linda Quinlan, Lim Shengen
    이방인: 마이야 블라필드, 카롤리나 브레굴라, 야미라 드롯, 린다 퀸란, 림 쉥근
  70. Joo A Chung Solo Exhibition: Honest Man
    정주아 개인전: 진실된 남자
    Joo A Chung
    정주아
  71. Wonwoo Lee Solo Exhibition: Well Done, Good Luck
    이원우 개인전: 웰 던, 굿 럭
    Wonwoo Lee
    이원우
  72. Jungki Beak Solo Exhibition: is of
    백정기 개인전: 이즈 오프
    Jungki Beak
    백정기
  73. Chang Won Lee Solo Exhibition: Other Selves
    이창원 개인전: 아더 셀브즈
    Chang Won Lee
    이창원
  74. Move on Asia 2012: Oriental Metaphor
    무브 온 아시아 2012: 동양적 은유
  75. Henkel Inno Art Project_BOND THE MOMENT: Seulki&min, Sungmin Hong, Dongchun Yoon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_순간의 접착: 슬기와 민, 홍성민, 윤동천
  76. Jin Han Lee Solo Exhibition: Postmodernism of the Beholder - Landscape of the Concept
    이진한 개인전: 관찰자의 포스트 모더니즘, 개념의 풍경화
    Jin Han Lee
    이진한
  77. Dae Jin Choi Solo Exhibition: Human Work
    최대진 개인전: 인간의 일
    Dae Jin Choi
    최대진
  78. Around the World in 80 Hours
    80시간의 세계일주
  79. Humanism After Humanism: Geric Cruz, Hyungji Park, Jinhui Kim, Jongwan Jang, Meiro Koizumi, Owl City, Yuki Ohro
    휴머니즘 이후 휴머니즘: 게릭 크루즈, 박형지, 김진희, 장종완, 메이로 고이즈미, 아울 시티, 유키 오흐로
  80. Kyung Woo Han Solo Exhibition: Red Cabinet
    한경우 개인전: 레드 캐비닛
    Kyung Woo Han
    한경우
  81. Ji Eun Kim Solo Exhibition: Hermit Crab-ism
    김지은 개인전: 소라게 살이
    Ji Eun Kim
    김지은
  82. Move on Asia 2011
    무브 온 아시아 2011
  83. Henkel Inno ART Project 2011: Dongi Lee, Seung Ho Yoo, Kyoung Tack Hong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 이동기, 유승호, 홍경택
    Dongi Lee, Seung Ho Yoo, Kyoung Tack Hong
  84. Liverpool Biennial 2010: Media Landscape, Zone east
    2010 리버풀 비엔날레 순회전: 미디어 랜드스케이프, 존 이스트
  85. Public Discourse Sphere, Aftereffects of Neo-liberalism
    여론의 공론장_신자유주의 그 이후
  86. Gee Song Solo Exhibition: Beyond Landscape
    송지윤 개인전: 풍경 넘어
    Gee Song
    송지윤
  87. Extended Senses: Duegyoung Lee , Dong Hoon Cha, Kyung Woo Han, Ando Takahiro, Yamaguchi Takahiro, Satosi Yasiro
    감각의 확장: 이득영, 차동훈, 한경우, 안도 타카히로, 야마구치 타카히로, 사토시 야시로
  88. Yasuto Masumoto Solo Exhibition: Private Chorus
    마스모토 야스토 개인전: 프라이버시 코러스
    Yasuto Masumoto
    마스모토 야스토
  89. The 4th Exhibition of Painting: Hysterics
    4회 회화모음전: 히스테리
  90. Move On Asia 2010
    무브 온 아시아 2010
  91. Kang Hyun Ahn Solo Exhibition: Throwing a Dice
    안강현 개인전: 주사위 던지기
    Kang Hyun Ahn
    안강현
  92. Young Eun Kim Solo Exhibition: Lesson For A Naming Office
    김영은 개인전: 작명소 레슨 제 1장
    Young Eun Kim
    김영은
  93. Video International Vital Festival
    비바 페스티벌
  94. Young Ho Lee Solo Exhibition: Black Maria and the White City
    이영호 개인전: 블랙 마리아와 화이트 시티
    Young Ho Lee
    이영호
  95. Known Unknowns
    영국현대미술전-알려진 혹은 알려지지 않은
  96. Re: Membering - Next of Japan
    리:멤버링-일본현대미술전
  97. Eun Woo Lee Solo Exhibition: Event Horizon
    이은우 개인전: 사건의 지평선
    Eun Woo Lee
  98. Turkey Contemporary Art-A different similarity: End Game
    터키현대미술-다른 유사성: 엔드 게임
  99. Drama Station 2.0: Hyewon Kwon, Tae-Un Kim, Hyun Suk Seo, Jinhee Ryu, Hyelim Cha
    드라마 스테이션 2.0: 권혜원, 김태은, 서현석, 유진희, 차혜림
  100. Sen Chung Solo Exhibition: First Glance
    샌정 개인전: 첫 인상
    Sen Chung
    샌정
  101. The Next of Russian Art: Bluesoup, Irina Korina, Sergei Shekhovtsov, Ivan Plusch , Vlad Kulkov, Semion Faibisovich
    러시아 현대미술전: 블루수프, 블바드 쿨코브, 이리나 코리나, 세르게이 쉐코브소브, 세묭 파에비소비치, 이반 플로치반
  102. Justin Ponmany Solo Exhibition: Justin Ponmany Show
    저스틴 폰마니 개인전: 저스틴 폰마니 쇼
    Justin Ponmany
    저스틴 폰마니
  103. POINT
    포인트
  104. Here Once Again
    예술과 영화가 소통하는 접점
  105. Kira Kim Solo exhibition: The Republic of Propaganda
    김기라 개인전: 선전공화국
    Kira Kim
    김기라
  106. Heung Sup Jung Solo Exhibition: Loading…
    정흥섭 개인전: 로딩
    Heung Sup Jung
    정흥섭
  107. The 3rd Painting Collection_ Privacy: Shin Young Kim, Songsik Min, So Young Park, Doojin Ahn, So Jung Lee, Ho In Lee, Young Seok Cha
    3회 회화모음전_ 프라이버시: 김신영, 민성식, 박소영, 안두진, 이소정, 이호인, 차영석
  108. Sung Won Won Solo Exhibition: Tomorrow
    원성원 개인전: 투모로우
    Sung Won Won
    원성원
  109. Art and Capital-Spiritual Odyssey: Raqs media, Antenna, Hiroshi Fuji, Xiao Yu, Rirkrit Tiravanija, Flying City, Dongki Lee, Joong Guen Lee
    예술과 자본: 락스 미디어, 안테나, 히로시 후지, 샤오 유, 리크릿 트라반자, 플라잉시티, 이동기, 이중근
  110. Korea Episode_ The Phantom menace: Sejin Kim, Biho Ryu, Jia Chang, Hye Jung Jo, Ke Ryoon Han
    코리아 에피소드_ 보이지 않는 위험: 김세진, 유비호, 장지아, 조혜정, 한계륜
  111. Move On Asia 2007
    무브 온 아시아 2007
  112. Hoon Cho Solo Exhibition: Come to My Penthouse
    조훈 개인전: 팬트하우스로 놀러와
    Hoon Cho
    조훈
  113. Speaking of unspeakable
    기억의 기술,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기
  114. Hyena Kim Solo Exhibition: How ugly they are!
    김혜나 개인전: 그들이 얼마나 못생겼는지!
    Hyena Kim
    김혜나
  115. Dong Wook Suh Solo Exhibition: Myself when I am real
    서동욱 개인전: 내 자신이 진실일 때
    Dong Wook Suh
    서동욱
  116. Bitmap_ International Digital Photo Project: Seoung Won Won, Hyeong Geun Park, AES+F, Wang Qingsong
    비트맵_ 국제 디지털 사진 프로젝트: 원성원, 박형근, AES+F, 왕칭송
  117. Taeheon Kim Solo Exhibition: The Square
    김태헌 개인전: 사각형
    Taeheon Kim
    김태헌
  118. Jay & Jina Exhibition: Between the Bars
    바 사이에: 박지나, 이재하
    Ji Na Park, Jae Ha Lee
    박지나,이재하
  119. Jia Chang Solo Exhibition: Omerta
    장지아 개인전: OMERTA-침묵의 계율
    Jia Chang
    장지아
  120. Oriental metaphor
    오리엔탈 메타포
  121. Hyelim Cha Solo Exhibition: HYPER-HYBRIDIZATION
    차혜림 개인전: 하이퍼 하이브리디제션
    Hyelim Cha
    차혜림
  122. Hanna Kim Solo Exhibition: A decent day for Hanna
    김한나 개인전: 한나의 괜찮은 하루
    Hanna Kim
    김한나
  123. Sunah Choi Solo Exhibition: Long and Short
    최선아 개인전: 긴 것 짧은 것
    Sunah Choi
    최선아
  124. Jonghwan Kim Solo Exhibition: Transforming Episode
    김종환 개인전: 변신 에피소드
    Jonghwan Kim
    김종환
  125. Bikini In Winter: Ahmad Fuad B. Osman, Angki Purbandono, Chananun Chotrungroj, Che Jin Suk, Leslie de Chawez, Olivia Maria Glebbeek
    겨울 비키니: 앙키 프르반도노, 샤나넌 쇼릉럿, 올리비아 마리아 글렙, 레슬리 데 차베스, 아하메드 푸앗 오스만, 채진숙
  126. Byeong Hun Min Solo Exhibition: Polaroid Poster
    민병훈 개인전: 폴라로이드 포스터
    Byeong Hun Min
    민병훈
  127. Sang Gyun Kim Solo Exhibition: Artificial Paradise
    김상균 개인전: 인공낙원
    Sang Gyun Kim
    김상균
  128. Move on Asia 2006: Clash and Network
    무브 온 아시아 2006: 충돌과 네트워크
  129. Yong Baek Lee Solo Exhibition: Angel-Soldier
    이용백 개인전: 천사天使-전사戰士
    Yong Baek Lee
    이용백
  130. The Power of Hangul – Hangul Dada 2005
    한글의 힘 - 한글다다 2005
  131. Since 1999: Seung Wook Koh, Osang Gwon, Gimhongsok, Yi Soon-Joo, Suejin Chung, Yeondoo Jung, Flying City, Kyungah Ham
    1999년 이후: 고승욱, 권오상, 김홍석, 이순주, 정수진, 정연두, 플라잉시티, 함경아
  132. Bo Hyeong Kim Solo Exhibition: Where Truth Lies
    김보형 개인전: 진실 거짓은 어디에
    Bo Hyeong Kim
    김보형
  133. Inside Out: Shine Kong, Hyena Kim, Dohyeon Lee, Boram Lee
    속을 뒤집다: 공시네, 김혜나, 이도현, 이보람
  134. Nano in Young Artist: Jae Hong Kwon, Seung Ho Yoo, Min Young Cha, Xooang Choi, Youn Joo Ham, Jin Ham, Hak Soon Hong
    10억 분의 1의 젊은 작가: 권재홍, 유승호, 차민영, 최수앙, 함연주, 함진, 홍학순
  135. 40 Korea-Japan Interchange Exhibition: Sora Kim, Gimhongsok, Choi Jung Hwa, Seoyoung Jung, Sungmin Hong, Jong Myeong Lee, Mikyung Lee, Ozawa Tsuyoshi, Arima Sumitoshi, Parco Kinosita, Dosa Masamichi, Oiwa Oskar Sachio, Aida Makoto, Matsugage Hirouki
    40 한일 교류전: 김소라, 김홍석, 최정화, 정서영, 홍성민, 이종명, 이미경, 오자와 츠요시, 아리마 스미토시, 파르코 키노시타, 도사 마사미치, 오이와 오스칼 사치오, 아이다 마코토, 마츠가게 히로우키
  136. Jina Noh Solo Exhibition: Je suis l’hommelette!!
    노진아 개인전: 나는 오믈렛입니다!!
    Jina Noh
    노진아
  137. Suyoung Kim Solo Exhibition: Flat Construction
    김수영 개인전: 평면건축
    Suyoung Kim
    김수영
  138. Yeon Hee Jung Solo Exhibition: Hole
    정연희 개인전: 구멍
    Yeon Hee Jung
    정연희
  139. Jaye Rhee Solo Exhibition: Transcape
    이재이 개인전: 경관
    Jaye Rhee
    이재이
  140. Hyun Woo Lee Solo Exhibition: 1996-2004
    이현우 개인전: 1996-2004
    Hyun Woo Lee
    이현우
  141. Reconstruction: Mi Jin Kim, Young Ju Lyu
    재건: 김미진, 류영주
    Mi Jin Kim, Yeong Ju Lyu
    김미진,류영주
  142. Jihoon Park Solo Exhibition: The FLASHER
    박지훈 개인전: 노출증
    Jihoon Park
    박지훈
  143. Sung Min Hong Solo Exhibition: I-ya-gi異夜記
    홍성민 개인전: 이야기異夜記
    Sung Min Hong
    홍성민
  144. Sang Bin Kang Solo Exhibition: Where Saints Live
    강상빈 개인전: 성도들이 살고 있는 곳
    Sang Bin Kang
    강상빈
  145. Bernd Halbherr Solo Exhibition: Space Lab
    베른트 할프헤르 개인전: 스페이스 랩
    Bernd Halbherr
    베른트 할프헤르
  146. Yong Kyong Kim Solo Exhibition: Make CAMOUFLAGE
    김용경 개인전: 카무플라주 만들기
    Yong Kyong Kim
    김용경
  147. Yeondoo Jung Solo Exhibition: Be Witched
    정연두 개인전: 내사랑 지니
    Yeondoo Jung
    정연두
  148. Byungwang Cho Solo Exhibition: Two dimensional Space Drawing II
    조병왕 개인전: 2차원적 공간 드로잉 II
    Byungwang Cho
    조병왕
  149. Klega Solo Exhibition: Drawing from Sound
    클레가 개인전: 소리를 들려주는 드로잉
    Klega
    클레가
  150. Ki Heoun Jeoung Solo Exhibition: E-motion house
    정기현 개인전: 감정 집
    Ki Heoun Jeoung
    정기현
  151. Jin Gi Choi Solo Exhibition: Revolt of Plastic
    최진기 개인전: 플라스틱의 반란
    Jin Gi Choi
    최진기
  152. Jae Hong Kwon, Jae Min Kim: City and Human
    도시와 인간: 권재홍, 김재민
    Jae Hong Kwon, Jae Min Kim
    권재홍, 김재민
  153. Reality Bites 02: Si Yeon Kim, Jun Bum Park, Jungho Oak, Hae Ri Jang, Bek Hyunjin
    리얼리티 바이트 02: 김시연, 박준범, 옥정호, 장해리, 백현진
  154. Reality Bites 01: Sanggil Kim, Jaeoon Rho, Byul.org, Dong Hwa Won, Young Mi Chun
    리얼리티 바이트 01: 김상길, 노재운, 모임 별, 원동화, 천영미
  155. Young In Hong Solo Exhibition: The Pillars
    홍영인 개인전: 기둥들
    Young In Hong
    홍영인
  156. Kira Kim Solo Exhibition: 0.000km
    김기라 개인전: 0.000km
    Kira Kim
    김기라
  157. Si yeon Kim Solo Exhibition: Greeting
    김시연 개인전: 인사
    Si Yeon Kim
    김시연
  158. Two Persons’ Exhibition of A Jin Yoon, Woo Suk Jang
    윤아진, 장우석 2인전: 기호, 기체
    A Jin Yoon, Woo Suk Jang
    윤아진, 장우석
  159. Richard Giblett Solo Exhibition: Ghost Town
    리차드 지블렛 개인전: 유령 타운
    Richard Giblett
    리처드 게블렛
  160. Hyun Soo Kyung Solo Exhibition
    경현수 개인전: 공간 속에서 자라는 기억
    Hyoun Soo Kyung
    경현수
  161. Baruch Gottlieb Solo Exhibition: Step on skin for a bawdy walking rhythm
    바루흐 고틀립 개인전: 외설적인 걷기 리듬을 위한 피부의 단계
    Baruch Gottlieb
    바루흐 고틀립
  162. In my case_Different Navigations: Jesse Birch, Kim Mun Ro, Chad Smith
    나의 경우_다른 항법들: 제시 버치, 김문로, 차드 스미스
    Jesse Birch, Kim Mun Ro, Chad Smith
    제시 버치, 김 먼로, 차드 스미스
  163. Ku Kan Son, Hwan-Kwon Yi: The Plastic
    플라스틱: 손국환, 이환권
    Ku Kan Son, Hwan Kwon Yi
    손국환, 이환권
  164. Edward Summerton Solo Exhibition: Bad Camber
    에드워드 서머튼 개인전: 배드 켐버
    Edward Summerton
    에드워드 서머튼
  165. Two Persons’ Exhibition of Mina Park, Nakhee Sung
    2인전: 박미나, 성낙희
    Mina Park, Nakhee Sung
    박미나, 성낙희
  166. Jung Seung Won Lee Solo Exhibition: ing
    이정승원 개인전: ing
    Jung Seung Won Lee
    이정승원
  167. One Second: Yongbaek Lee, Ji Sook Yu, Jung Won Choi, Hye Min Son, Eun Kyung Kim
    1초: 이용백, 유지숙, 최정원, 손혜민, 김은경
  168. Retro Bistro: Seong Yul Yim, Sung Chul Kim, Jung Ho Choi, Young Ki Kim, Dong Kwon Oh, Hyo Jin Kim, Yeon Su Baek, So Yeon Jo
    레트로 비스트로: 임승률, 김성철, 최정호, 김영기, 오동권, 김효진, 백연수, 조소연
  169. In Hwan Oh Solo Exhibition: Identity, Time, Awareness of Space
    오인환 개인전: 정체성, 시간, 공간 인식의 높은 벽
    In Hwan Oh
    오인환
  170. Yeondoo Jung Solo Exhibition: Boramea Dance Hall
    정연두 개인전: 보라매 댄스홀
    Yeondoo Jung
    정연두
  171. So Yeon Chung Solo Exhibition: The Past / The Present
    정소연 개인전: 과거/ 현재
    So Yeon Chung
    정소연
  172. Pink Bacteria: Soo Ji Kim, Joong Keun Lee, Sun Young Ahn, Yu Yeon Jo, Tae Hoon Kim, Ji Hyun Shim, Myung Sub Choi
    핑크빛 박테리아: 김수지, 이중근, 안선영, 조유연, 김태훈, 심지현, 최명섭
  173. Young Ho Ha Solo Exhibition: Bang Memory
    하영호 개인전: 뱅 메모리
    Young Ho Ha
    하영호
  174. Magical Visual: Boc Su Jung, Biho Ryu, Gwang Hyun Jo, On Sung Choi, Suran Choi
    마법의 시각: 정복수, 유비호, 조광현, 최온성, 최수란
  175. Saeng Gon Han Solo Exhibition
    한생곤 개인전
    Saeng Gon Han
    한생곤
  176. idee doll
    아이디 달
  177. Jin Kyung Lee Solo Exhibition: Youngyangtang 31-5628 for sale
    이진경 개인전: 영양탕 31-5628 팝니다
    Jin Kyung Lee
    이진경
  178. Open-call artists for 300 Season's Greeting Cards
    300개의 연하장
  179. Crime Photo Show: Hong Goo Kang, Yeong Gil Kim, Chang Jun Lee, Sang Kil Kim
    범죄사진전: 강홍구, 김영길, 이창준, 김상길
  180. Sang Baek Ha Trend Show: &7人
    하상백 개인전: &7人전
    Sang Baek Ha
    하상백
  181. Sang Baek Ha Trend Show: &7人
    하상백 개인전: &7人전
    Sang Baek Ha
    하상백
  182. Seok Mee Noh Solo Exhibition: Welcome to Happy House
    노석미 개인전: ‘즐거운 가게’로 오세요
    Seok Mee Noh
    노석미
  183. Ji Hyun Ko Solo Exhibition: Housekeeper
    고지현 개인전: 주부主婦
    Ji Hyun Ko
    고지현
  184. Lovely Two in One: Suran Choi, Young Tae Ko
    러블리 투 인 원: 최수란, 고영태
    Suran Choi, Young Tae Ko
    최수란, 고영태
  185. 2gaLee-In Memory
    이갈이-인 메모리
  186. Library of Babel: Antiphlamine, Mi Kim
    바벨의 도서관: 안티푸라민, 김미
    Antiphlamine, Mi Kim
    안티푸라민, 김미
  187. GRIM CLUB: Jae Moon No, Harry Jang, Young Mean Kang
    그림 클럽: 노재문, 장해리, 강영민
  188. Minouk Lim, Frederic Michon: SCREEN DRUGS
    스크린 마약: 임민욱, 프레데릭 미숑
    Minouk Lim, Frederic Michon
    임민욱, 프레데릭 미숑
  189. Kyungah Ham Solo Exhibition: Room with a view
    방안에 보이는 전경: 함경아 개인전
    Kyungah Ham
    함경아
  190. Jung Kyu Lim Solo Exhibition: Drawing for fun car
    재밌는 자동차 드로잉전: 임정규 개인전
    Jung Kyu Lim
    임정규
  191. Two Persons’ Exhibition of Jeong Hwa Choi, Seo Young Chung: Reuse version at Hongdae
    홍대앞 재탕 버전으로 보는 최정화–정서영 2인전
    Jeong Hwa Choi, Seo Young Chung
    최정화, 정서영
  192. Suejin Chung Solo Exhibition
    정수진 개인전
    Suejin Chung
    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