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Loop : Mutation, Grotesque And / Or Creative: Seung yun Shin, Ji Hyun Yoon, Ye Seung Lee, Jun Lee
2013/10/10 – 2013/11/07

x루프: 돌연변이, 그로테스크 그리고 / 또는 창조적인
오프닝: 2013년 10월 10일 오후6시
참여작가: 신승연, 윤지현, 이예승, 이준
장소: 대안공간 루프
주최/주관: 대안공간 루프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문화재단

심포지움
일시: 2013년 10월 19일(토) 오후 3시-5시
장소: 대안공간 루프
참여자: 홍성욱(서울대 교수/ 과학사),
김채연 (고려대 교수/ 인지 심리학),
정수경(미술비평가/미학),
참여작가 4인
형식: 발제 및 토론
부대행사: StudioBottles의 미디어공연

xLoop : Mutation, Grotesque And / Or Creative
Opening : Oct 10th 6:00pm, 2013
Artists: Seung yun Shin, Ji Hyun Yoon, Ye Seung Lee, Jun Lee
Venue: Alternative Space LOOP
Organized by: Alternative Space LOOP
Sponsored by: Arts Council Korea,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어떤 단계에서 정해지지 않은 다른 어떤 단계로 나아가는 것進化이 ‘새로움’이라고 말할 때 여기서 ‘변이變異’는 이 새로움의 중요한 요소가 된다. 그러나 우리가 감히 ‘새롭다’라 말하기 전에 대부분의 변이는 기괴奇怪, grotesque하거나 기발奇拔, creative하다. 이 기괴함과 기발함이 어떻게 받아들여지는가에 따라 새로움의 여부가 결정된다.

‹xLoop: Mutation, Grotesque and/or Creative›는 이러한 새로움의 가능성으로서의 변이에 대한 예술가, 미학자, 과학자, 인문사회학자의 예술적 실험과정이자 마당이다. 이 프로젝트 제목인 xLoop는 ‘예측할 수 없이 확장된 DNA의 반복된 나선’을 의미한다. 예측할 수 없이 확장되었기 때문에 이 미지수x의 루프Loop는 돌연변이를 상징한다.

먼저 우리는 인간의 생물학적 변이와 사회문화적 변이가 상호연계성을 가지고 인간을 변화시켰다는 가정에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였다. 인간이 독특할 수 있는 것은 이러한 인간의 생물적인 것과 사회문화적인 것 사이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인간이 자신의 변화를 보다 가속화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동시에 우리는 하나의 사회, 문화, 예술이 그 자체로 독립적으로 존재하기 보다는 주변과 상호작용하면서 변이하는 생명체로서 이해한다. 여기서 우리는 사회문화체계의 진화(進化)를 이해하기 위한 단순한 은유로서의 DNA를 넘어서서 DNA가 복제-변이-유전되는 과정과 유사하게, 어떤 사회문화요소(socio-cultural element 혹은 meme)가 사람들에게 학습-변이-전파된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이러한 관점아래 다양한 전문가와의 논의와 연구를 통해서 각 참여 작가들은 우리 주변의 복잡다단한 사회문화적 현상들을 생물학적 문맥 속에서 읽어낼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작가들이 분석해낸 사회문화요소meme들을 바탕으로 우리네의 돌연변이적인 현상들을 예술작품으로 풀어낸다. 또한 이러한 과정을 통해 참여 작가들은 자신들이 예술의 진화 과정 속에 있는 돌연변이적 존재들이 아닌지에 대한 의문의 기회를 가지게 된다. 과연 이들이 해석한 변이적 현상들은 기괴할 것인가grotesque 아니면 기발할 것인가creative? 그리고 이러한 변이적 작품들은 예술적 ‘새로움’의 단계로 창발創發할 수 있을 것인가?

글: 정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