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2012/03/29 – 2012/05/24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 - 순간의 접착
오프닝: 2012년 3월 29일(목) 오후 6시
주최: 헨켈, 대안공간 루프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Opening: Mar 29th 6:00pm(Thu), 2012
Organized by: Henkel, Alternative Space LOOP
Sponsored by: Arts Council Korea

BOND THE MOMENT

All molecules attract each other. However, they pull away from each other when drawing too near. This signifies that keeping a moderate distance is crucial for molecules to clearly recognize and ultimately be attracted to each other. As this molecular force intensifies, it forms a solid state where the movement is constrained due to high density. If the molecular force eases, it creates the state of gas that allows molecules to freely wander. What must be taken into consideration is that the force again enables them to wander. Without the molecular force, that world will be filled with disorderliness and confusion and hinder the movement. What is also noteworthy is that a molecule of bigger size or force makes a smaller or weaker molecule appear relatively insignificant. Astonishingly, society, much larger than the world of molecules, is also influenced by this principle.

Wendy Brown, noted political philosopher of the US, once pointed to the limitations and contradictions of tolerance, which is one of the governing discourses of Western civilization, in her book entitled Tolerance. According to Brown, tolerance may appear as though it is the most humanistic and romantic methodology that recognizes discrepancies between individuals and promotes co-prosperity. In fact, those advocating the concept did not deny the strong, massive ego. It was no more than a metaphoric expression of discrepancies found with others. Therefore, tolerance can only be a lie and hypocrisy. Brown then goes on to touch upon neoliberalism, which at first claimed to support democracy but ended up destroying it by creating discrepancies and inequalities, and stresses that tolerance is not much different.

The above two paragraphs tell us that co-existence in its true sense and horizontal sharing and communication become possible only through the display of a force similar to the manner of keeping a moderate distance. Behind this lies a rule that no one should be transformed or taken advantage of one-sidedly while co-existing with one another.

Through the 2012 Henkel InnoART Project, we aim to introduce ideal examples of co-existing and sharing with other beings. An adhesive that bonds one object to another by means of chemical action melts and interferes with the objects until finally the two are merged into one. This type of bond is similar to our usual way of communication and interaction used to build relationships with others. However, the bond we are trying to achieve through the project involves combining the object and the adhesive instantly without altering or distorting any part. The goal of the project is to introduce this instant bond that allows for the acceptance and understanding of other beings. What is important here is not ‘the state of bond’ but ‘the endeavor to achieve a bond’, which will be accomplished through cooperation on many levels. For example, a sort of collision generated by the combination of a corporation and an art community, an education community and an art community, two different genres, or two different age groups and a new type of experimental art created from such combinations are to be put on display. As for the combination of a corporation and an art community, it will break free from the existing mechanism of one-sided donation and move forward to form a more advanced system centered on sharing and communication. Artists, who are also part of the education community, will employ new methods to bring attention to the gap between the two sides. Different professions of artists will not merely be paraded but bonded to each other without being transformed or damaged – in fact, two objects bonded together retain a considerable amount of empty space within. Therefore, this bond will not damage objects and merge them into one – and work to create a visual pleasure. We will ensure to avoid inequalities and discrimination that were the by-products of the pursuit of an unpleasant communication method. As frequently pointed out, many of us incorrectly use the word ‘wrong’ in place of ‘different’. We often subconsciously think that what is different is wrong or negative. The purpose of this project is to recognize the state of being different as is, to demonstrate the importance of keeping a moderate distance from others based on this recognition, and finally express the underlying value through an artistic language.

Jihye KIM, Alternative Space LOOP Curator

순간의 접착

모든 분자는 서로를 끌어당긴다. 하지만 지나치게 가까워질 경우, 반대로 타자를 밀어내기도 한다. 말 그대로 적당한 거리가 서로에 대한 명확한 인식과 궁극적 이끌림을 가능케 한다는 것이다. 또한 이러한 분자인력은 강력할수록 분자들의 움직임이 억압 받는 고체 상태를 만들어내며, 반대의 경우 분자의 자유로운 방랑을 허락하는 기체의 상태를 생성해낸다. 하지만 그 떠돎이 가능해지는 것 역시 분자 사이에 끌어당기는 힘, 인력이 있기에 가능하다. 그 힘이 부재할 경우, 세계는 불균형과 혼돈으로 차오르며, 그로 인해 자유로운 움직임은 방해를 받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또 하나의 흥미로운 사실은, 한쪽의 존재가 다른 쪽보다 크거나, 힘이 셀 경우, 다른 한쪽의 존재감은 상대적으로 흐릿해진다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분자의 세계보다 거대한 인간의 세계 안에서도 이와 유사한 법칙을 발견하게 된다.

미국의 저명한 여성 정치철학자, 웬디 브라운은 《관용》이라는 저서에서 미국을 포함한 서구 권의 통치 담론 중 하나인 ‘관용’이 지니고 있는 모순과 한계를 지적한 바 있다. 그녀의 말에 따르면, 대외적으로 관용은 차이를 인정하고, 더불어 모두 잘 살 수 있는 가장 인류애적이고도 낭만적인 방법론인 것처럼 등장했으나, 실제로 이를 표방해온 이들은 강하고 거대한 자아를 부정하지 않았으며, 결국 타자들이 지니고 있는 차이성을 ‘관용’이라는 단어를 통해 은유적으로 드러냈다는 것이다. 고로 관용이라는 것 역시 거짓이자 위선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후 브라운은 ‘민주주의’를 표방했으나, 결국 차이와 불평등을 양산함으로써,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만 ‘신자유주의’에 대해 말하였는데, 이의 원리 또한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위의 두 단락을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사실은 진정한 의미에서의 공존과 공존하는 이들의 수평적 소통은 일정한 거리 두기와 비슷한 힘의 발휘를 통해서만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그리고 물론 이에는 공존의 기간 동안, 그 누구도 일방적으로 변질되거나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는 규칙 또한 숨어있다.

우리는 2012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이상적인 ‘공존’의 순간을 제시하고자 한다. 화학적 상호작용을 일으켜 결합하는 접착제의 경우, 서로 다른 물체의 부분을 녹이고, 서로의 존재에 개입하면서 하나가 된다. 그리고 이러한 접착의 방식은 여러 관계망 속에서 우리가 지금껏 행해왔던 ‘소통’과 ‘매개’의 방식과 유사하다. 반면 우리가 시도하려는 접착은 서로의 부분을 변형시키지 않고, 사물 자체를 단시간에 붙여 놓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이처럼 타 존재 자체를 수용하고, 이해하면서, 순간적으로 접착하는 방식을 도입하고자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접착의 상태’가 아니라 ‘접착의 시도’이다. 이는 여러 차원의 결합을 통해 가능해질 것이다. 이를 테면, 기업과 예술계, 교육계와 미술계, 서로 다른 장르, 서로 다른 연령대가 결합하면서 만들어내는 모종의 ‘충돌’, 그것들의 순간이 결합되어 만들어내는 새로운 실험적 예술의 장이 여기에서 펼쳐진다는 말이다. 기업과 예술계의 결합의 경우, 기존의 일방적 기여방식에서 벗어나 공유하고 소통함으로써 점차 완성되어가는 발전적 방식을 제시하게 될 것이며, 학계에 몸 담고 있으면서 예술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들은 이들 사이의 간극과 차이를 동등한 방식으로 구현하여 새롭게 드러내 줄 것이다. 또한 작가들의 서로 다른 작업들은 나열이 아니라 변형과 훼손 없이 접착되어 – 실제로 모든 접착의 상태를 그 안에 무수한 빈 공간을 보유하고 있다. 고로 접착은 서로를 훼손하며 온전한 하나가 되는 것과 다르다 – 시각적 쾌를 양산할 것이다. 우리는 여기서 지루한 이해와 소통의 방식 그리고 그것을 추구하면서 부수적으로 발생되어온 불평등과 차별을 지양할 것이다. 여러 사람이 지적해온 것처럼,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나와 다른 것을 보며, “다르다”고 하지 않고, “틀리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누군가가 또 지적한 것처럼, 이에는 무의식적으로 나와 다른 것을 잘못된 것 혹은 부정적인 것으로 보는 것일 수도 있다. 이번 프로젝트의 목적은 그 ‘다름’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며, 이러한 토대 위에서 빈 공간과 거리를 두고 서로를 바라보는 것이며, 그 진정한 가치를 찾아내어 예술적 언어로 발현하는 것이다.

김지혜, 대안공간 루프 큐레이터

  •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Seulki&min, Exercise in Modern Construction, Part 5, Affected by Pritt PaintBall Classic Colour Set, 2012 Site-Specific Installation: Masking Tape on the Wall, Various Dimensions by Solomon R. Guggenheim Foundation, New York, 2011
    슬기와 민, 프릿 페인트볼 클래식 컬러 세트에 영향받은 현대적 구성의 연습 5부, 사이트별 설치:벽면의 마스킹 테이프, 다양한 치수의 솔로몬 R. 구겐하임 재단, 뉴욕, 2011
  •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Seulki&min,Self-Portrait, Affected by Exercise in Modern Construction, Part 5, Affected by Pritt PaintBall Classic Colour Set, Site-Specific Installation: Custom-Made Jackets, Adhesive Vinyl, Existing Screws on the Wall, Various Dimensions, 2012
    슬기와 민, 프릿 페인트볼 클래식 컬러 세트에 영향받은 현대적 구성의 연습 5부에 영향받은 자기 초상, 재킷 만들기, 접착 비닐, 벽에 기존 나사, 다양한 치수, 2012년
  •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Dongchun Yoon, Junction #1, C-Print, 100x70cm, 2012
    윤동천, 만나다 #1, C-Print, 100x70cm, 2012
  •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Dongchun Yoon, Installation View, 2012
    윤동천, 전시전경, 2012
  •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Sungmin Hong, HenkelHenckel, Video, Installation, Various Dimensions, 2012
    홍성민, 헨켈헨켈, 비디오,설치,다양한 차원,2012
  • Henkel Inno ART Project - BOND THE MOMENT
    Sungmin Hong, HenkelHenckel, Video, Installation, Various Dimensions, 2012
    홍성민, 헨켈헨켈, 비디오, 설치, 다양한 차원, 2012